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24] SK에너지, 0.5% 저유황유 공급 시작

공유
0


[글로벌-Biz24] SK에너지, 0.5% 저유황유 공급 시작

2020년 IMO해상규제 대비...VRDS도 내년에 선봬

left
SK에너지 회사 로고
SK에너지가 2020년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를 앞두고 국내 주요 항만에 있는 선박에 황 함량 0.5% 미만 저유황선박유(이하 저(低)유황유)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SK에너지가 내년 1월부터 의무화되는 저유황유 의무 사용을 8주 정도 앞두고 경쟁업체에 앞서 친환경 선박유를 판매하기로 했다고 9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SK이노베이션 계열사 SK에너지는 0.5% 저유황유를 부산, 울산, 포항, 온산, 광양, 여수 등 주요 항만에 있는 선박에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결정으로 SK에너지는 황 성분 1% 선박용 경유(MGO) 공급을 중단한다.
IMO는 지난 2016년 환경 보호를 위해 선박 연료유의 황산화물 함량을 2012년 4.5%에서 3.5%로 낮춘 지 8년 만인 내년에 0.5%로 다시 내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해상 연료유 시장은 황산화물 0.5% 미만 저유황·액화천연가스(LNG) 등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한편 저유황유 수요가 IMO 규제로 급증할 전망인 가운데 SK이노베이션은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가동 준비에 나섰다.

VRDS는 감압 잔사유(VR)에 수소를 첨가해 탈황 반응을 일으켜 경질유 또는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설비를 말한다.

SK이노베이션이 지난 2017년 약 1조 원을 투자해 하루 4만 배럴의 저유황유를 생산할 예정인 이 설비는 이르면 내년 2월 공사를 끝낸 후 가동한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