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남이섬에 가기위해 하차 대성리역 왜 화제... 북한강 기슭 마치 성곽처럼 이어져 장관

공유
5


남이섬에 가기위해 하차 대성리역 왜 화제... 북한강 기슭 마치 성곽처럼 이어져 장관

center
대학생들이 유명 MT장소인 남이섬에 가기위해 하차하는 대성리역이 9일 관심이다.

대성리역은 경춘선에 있는 기차역으로 마석역과 청평역 사이에 있다. 1939년 7월 25일 보통역으로 영업을 시작하였다.

일설에 의하면 대성이란 대승(大升) 또는 대성(大城)으로서 높은 언덕 · 둔덕임을 의미하는 이름이라 하고, 어떤 이는 이곳으로 흐르는 북한강 기슭이 마치 성곽처럼 이어져 있다는 데서 붙여진 것이라고도 한다. 각읍지 자료에 의하면 이곳의 소지명을 대승리라 했으니 승이 성으로 변한 게 아닌가 한다. 무궁화호가 운행되며 여객, 승차권발매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인근에 대성리국민관광지가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