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0세 이하 ‘금수저’ 51명이 주식 100억 이상 보유

공유
0


30세 이하 ‘금수저’ 51명이 주식 100억 이상 보유

center
상장기업 대주주 일가 또는 특수관계인 가운데 30세 이하이면서 주식을 100억 원어치 넘게 가지고 있는 '주식 부자'가 5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6일 종가 기준으로 이들 51명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은 1조8743억 원어치로 1인당 평균 368억 원에 달했다.

25∼30세가 25명으로 49%를 보유하고 있고, 21∼25세는 11명이 21.57%, 11∼15세는 9명이 17.65%, 16∼20세는 6명이 11.76% 순으로 나타났다.

최고 주식 부자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인 민정(28)씨로, 주식 평가액이 2120억 원으로 나타났다.

서씨는 2017년 아모레퍼시픽에 평사원으로 입사했다가 6개월 만에 중국 경영대학원(MBA) 과정을 밟기 위해 퇴사했다가 최근 과장급인 '프로페셔널' 직급으로 복귀했다.

고 김광수 NICE홀딩스 회장의 아들인 김원우(26)씨도 2054억 원의 주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나이가 어린 주식 부자는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이다.

11∼16세인 이들은 각자 평가액 301억∼308억 원의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