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현대중 건조 러시아 FSRU, LNG 운송위해 사상 처음 미국 입항 예정

공유
0


[G-쉽스토리]현대중 건조 러시아 FSRU, LNG 운송위해 사상 처음 미국 입항 예정

마샬 바실레푸스프스키호...영하 30도에서도 가동, 연간 29억㎥ 처리능력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러시아 유일의 '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설비)선이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 화물을 싣기 위해 미국에 입항한다. 이 FSRU는 러시아 국영가스 회사 소유이지만 오스트리아 OMV에 용선한 선박이어서 미국 LNG화물이 러시아로 가는 것은 아니다.

center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러시아 최초의 FSRU 마샬 바실레프스키호. 사진=테크노블로그

11일 로이터통신과 러시아의 매체 테크노블로그에 따르면, 러시아의 LNG운반선인 '마샬 바실레프스키(Marshal Vasilevsky )'는 현재 미국 해안을 향해 항해하고 있다. 이 마샬 바실레프스키호는 러시아 최초이자 유일한 떠다니는 LNG기지 FSRU선이다.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지난 1월 칼리닌그라드항의 LNG터미널 개통식에 직접 참석했을 만큼 러시아가 중시하는 선박이다.

마샬 바실레프스키호는 러시아 칼리닌그라드항의 LNG재기화 터미널 일부로 건조됐다. 당초 이 FSRU는 해상으로 공급받은 LNG를 재기화해 수요국에 분배하거나 기존 가스 배관망을 통해 칼라니닌그라드 항의 지하 가스 저장고로 가스를 보낼 계획이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이 FSRU는 최저 영하 30도의 기온에서도 작동하며, 연간 27억㎥의 가스를 처리할 수 있다. 길이 300m, 너비 46.5m에 17만4000㎥의 LNG를 싣고 시속 19.5노트로 항해할 수 있다. 러시아 깃발을 달고 항해한다.

러시아 선급협회(Russian Maritime Register of Shipping.)는 이 선박을 아크4(Arc 4) 등급을 부여했다. 이는 연간 얼음 두께가 90cm에 이르는 바다에서 항해할 수 있는 튼튼한 선박이라는 뜻이다.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정박해 있던 마샬 바실레프스키호는 지난 4일 항구를 출발해 오는 26일 미국 루이지애나항의 사빈 패스(Sabine Pass) LNG터미널에 도착할 예정으로 있다. LNG선적은 오는 29일로 예정돼 있다. 이 LNG화물은 가즈프롬이 인수할 화물은 아니다. 가즈프롬은 지난 8월 오스트리아의 OMV에 마샬 바실레프스키호를 용선했다. 이 회사는 이달에 FSRU를 러시아에 반환할 계획이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