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건설 '미사강변 센트럴자이', 조경 부문 최고권위 'IFLA 우수상' 받아

공유
0


GS건설 '미사강변 센트럴자이', 조경 부문 최고권위 'IFLA 우수상' 받아

세계조경가협회 선정 IFLA어워드 수상...주거 부문 국내기업 최초

center
GS건설 '미사강변 센트럴자이'의 조경 모습. 사진=GS건설
GS건설이 시공한 '미사강변 센트럴자이'가 세계조경가협회(IFLA)의 ‘IFLA Award 2019’ 우수상(Honourable Mention)을 받았다. IFLA 어워드 주거 부문 수상은 GS건설이 국내 업체 중 유일하다.

IFLA는 지난 1948년 창설 이후 현재 70여 개 회원국을 보유한 국제조경단체로, 해마다 회원국 내에 시공된 공공과 민간의 환경 프로젝트 중 우수 사례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특히, 조경 분야에서는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힌다.

11일 GS건설에 따르면, IFLA는 '미사강변 센트럴자이'가 주변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자연의 순환원리를 조경에 잘 적용한 점을 우수상 선정의 이유로 설명했다.

지난 2017년 3월 입주한 '미사강변 센트럴자이'는 분양 당시 미국 하버드대학원 조경학과 니얼 커크우드 교수와 GS건설이 협업해 ‘미래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 조경’을 도입한 것으로 주목받았다.

커크우드 교수가 설계한 조경 디자인 컨셉트는 미사강변도시가 한강으로 둘러싸인 친환경 녹색 신도시라는 점에 착안해 단지 조경 전체를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한 살리는데 초점을 맞췄다.

GS건설 관계자는 “미사강변도시의 자연친화적인 느낌을 살릴 수 있도록 최대한 인공적인 조경을 배제했다”고 말했다.

GS건설은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입찰에 참여하면서 제시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에도 차별화된 조경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세계적인 조경디자인 업체 SWA와 삼성물산 리조트 부문과 협업해 자연의 풍요로움과 리조트의 여유가 느껴지는 예술 감성이 어우러진 조경을 한남3구역에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