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임플란트 오래 쓰는 노하우는?”… ‘맞춤형 임플란트’ 고려해야

공유
0


[건강 칼럼] “임플란트 오래 쓰는 노하우는?”… ‘맞춤형 임플란트’ 고려해야

center
임플란트 부작용을 낮추고 오랫동안 사용하기 위해 최근 맞춤형 보철물들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춘천 연세바른치과 배병룡 대표원장. 사진=춘천 연세바른치과


치아는 자연스러운 노화로 인해 저절로 빠지거나, 사고로 인해 갑작스럽게 탈락할 수 있다. 문제는 이처럼 상실한 치아를 빨리 치료하지 않는 경우이다. 치아의 빈 곳을 오랫동안 방치할 경우 잇몸이 소실되어 골 밀도가 낮아지고 임플란트를 식립하기 어려운 조건을 만들 뿐만 아니라 전체 치열을 무너뜨리고 심미적인 부분 해쳐 외모 콤플렉스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처럼 기능을 하지 못하는 치아가 있거나 이미 치아가 빠져버렸다면 이른 시일 안에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임플란트는 실제 치아의 저작 기능을 약 80% 정도 재현해 내는 것은 물론이고 인접한 치아와도 상당히 조화로운 편이다. 최근에는 보험 적용 대상자가 확대되고 자기부담금이 적어지면서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임플란트를 사용한다고 할지라도 치과 선택에 많은 고민이 필요하다.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기 때문이다.
임플란트로 인해 발생하는 부작용은 대부분 보철물에 기인한다. 환자 개인의 잇몸 모양과 상태를 고려하지 않은 보철물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치아의 뿌리 부분인 인공치근과 머리 부분인 크라운을 연결해 주기 위해서는 중간 지대주를 필요로 하는데, 바로 중간 지대주를 기성품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따라서 아무리 좋은 재료와 장비를 사용해도 잇몸 사이에 음식물이 잔존해 염증이 생기거나 저작 때 힘이 제대로 분산되지 않아 보철물이 파절되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와 같은 임플란트 부작용을 낮추고 오랫동안 사용하기 위해 최근 맞춤형 보철물들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맞춤형 보철물은 개인의 치아와 전체적인 골격 크기와 모양, 두께 등을 충분히 고려해 제작하기 때문에 잇몸 사이에 음식물이 잔존할 가능성이 작다. 이에 따라 잇몸에 염증이 생길 우려도, 힘이 제대로 분산되지 않아 보철물 파절과 탈락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굉장히 낮다는 장점이 있다. 결과적으로 오랜 기간 건강하게 임플란트를 사용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환자는 재시술을 해야 하는 비용적, 시간적 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

또 진단 때 사용하는 장비에 대해서도 체크해보아야 한다. 3D-CT와 같은 입체 정밀 진단 장비를 활용하는 곳을 선택해야 치아를 비롯한 전체 구강 구조를 상세하게 확인해 적절한 시술 방법을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3D 시스템을 통한 모의 시술로 발생할 수 있는 오차와 오류를 미리 파악하고 이를 수정하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 좋다. 잇몸뼈가 매우 손상되어 있거나 당뇨나 골다공증과 같은 질환을 가진 사람들도 3D 정밀 진단을 활용하면 임플란트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춘천 연세바른치과 배병룡 대표원장은 “오랫동안 건강한 임플란트를 사용하고 싶다면 맞춤형 보철물을 사용하는지, 3D-CT와 같은 정밀 진단 장비를 보유한 곳인지 꼭 확인해야 한다”면서 “임플란트 식립에 대한 의학기술과 경험, 노하우를 보유한 의료진이 집도해야 완성도 높은 시술을 기대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밀한 진단, 맞춤형 보철물의 사용도 중요하지만 체계적인 사후관리가 병행되어야만 더욱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