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공장 증설해 연 6만6000t 생산체제 확보

공유
0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공장 증설해 연 6만6000t 생산체제 확보

center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설비가 11일 운용되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연간 2만2000 톤 규모 2차전지 음극재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추가 증설한다.

포스코케미칼은 11일 이사회에서 1254억 원을 투자해 2차전지(충전해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전지) 음극재 생산능력 증설 투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음극재 2공장 2단계 증설을 위한 투자다. 이번 투자 결정으로 현재 가동 중인 연간 생산 4만4000t 설비에 2만2000t 규모가 더해져 총 6만6000t 생산체제를 갖추게 됐다.

음극재는 2차전지 제조 때 반드시 포함하는 소재로 SKC 등 대기업이 앞 다퉈 생산설비 확보에 나서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0월 착공한 음극재 2공장 1단계 2만t 생산설비 공사가 완료돼 올해 11월부터 본격 가동에 돌입했으며 곧이어 2단계 증설 투자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전기차를 중심으로 급증하는 2차전지 수요와 고객사 주문에 대응하고 시장 주도권을 갖기 위해 생산능력을 대폭 늘릴 필요가 있다”고 추가 투자 배경을 밝혔다.

이번에 증설되는 설비는 연산 2만2000t 규모이며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세종시 소정면 첨단산업단지 내 음극재 2공장에 모습을 드러낸다.

2단계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기존에 가동 중인 연산 4만4000t 설비를 포함해 연 6만6000t의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포스코케미칼은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2공장에 연산 7만6000t까지 천연흑연계(음극재 주재료) 음극재 생산 설비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60kwh급 기준 배터리 장착) 약 126만 대에 공급될 수 있는 양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