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발로 골프공 밀어 넣고 "홀인원"…보험금 타냈다가 철창행

공유
0


발로 골프공 밀어 넣고 "홀인원"…보험금 타냈다가 철창행

center


대전지방법원 형사1부(심준보 부장판사)는 11일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38)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7년 4월께 4개의 홀인원 관련 보험 상품에 가입하고 같은 해 9월께 다른 3명과 함께 전북의 한 골프장을 찾았다.

7번 홀에서 티샷을 한 그는 그린 위로 먼저 올라가 발로 공을 홀 컵에 밀어 넣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홀인원을 했다"며 사실을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캐디를 통해 골프장으로부터 홀인원 증명서를 받고 일부 식당에서 허위로 발급해 준 영수증까지 첨부해 보험회사로부터 700만 원 상당을 타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