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스마트폰 강화유리 업체 '도우인시스'와 폴더블폰용 초박형 유리 독점 계약 체결

공유
5


삼성, 스마트폰 강화유리 업체 '도우인시스'와 폴더블폰용 초박형 유리 독점 계약 체결

삼성이 향후 폴더블폰에 사용될 '초박형유리(UTG)'를 도우인시스에서 공급받는 독점계약을 체결했다고 미국의 IT전문 매체 'GSM아레나'가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UTG가 적용될 것으로 알려진 클램셸 디자인 폴더블폰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center
삼성전자의 '클램셸' 형태의 새로운 폴더블폰. TK


2010년 설립한 도우인시스는 디스플레이용 초박막 강화 유리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삼성벤처투자에서 두 차례에 총 120억원 투자를 유치하는 한편, 삼성디스플레이와 UTG 독점 공급계약을 맺은 회사다.

GSM아레나는 '독점'은 도우인시스가 삼성에만 UTG를 판매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GSM아레나는 도우인시스는 현재 월 50만 장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데 유리 두께는 100마이크로미터(㎛) 미만 이지만, 최소 30㎛ (머리카락 두께)까지 얇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center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사진=삼성전자


도우인시스는 독점 계약의 하나로 삼성벤처투자에서 두 차례에 걸쳐 총 12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GSM아레나는 덧붙였다.

GSM아레나는 도우인시스와 삼성이 맺은 계약은 중장기 계약으로 보인다면서 한국내 시설을 확충하고 베트남에 신규시설을 설립함으로써 생산능력을 확장할 수 있도록 훨씬 더 많은 현금을 도우에 투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도우인시스가 상당 기간 UTG를 삼성에만 공급해야 하는 만큼 폴더블폰 시장 확대에 대비해 생산능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GSM아레나는 삼성이 내년에 500만~600만 대의 폴더블폰을 판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진 만큼 도우는 충분한 UTG패널을 공급할 수 있어야만 한다고 전했다. 다시 말해 증산을 위한 시설 확충이 불가피하다는 뜻이다.

삼성전자는 현재까지 갤럭시 폴드를 50만대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1만개 단위로 판매하는 데 내년에 500만~600개의 생산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특히 대량 제조가 어려운 UTG 전환을 위해서는 베트남 시설 확충에 나서야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폴드블폰이 삼성이 예상하는 대로 팔리고, 신규 모델 출시에 대비해 재고를 확충하려고 한다면 앞으로 공급은 훨씬 더 늘릴 필요가 있다. 또한 폴더블 기술이 스마트폰뿐 아니라 노트북, 패드 등 다양한 응용분야에 접목될 수 있어 장기 관점에서 도우가 UTG를 안정되게 공급하려면 시설 투자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업계 간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