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빈그룹, '스마트TV' 생산 시작…소니·LG전자와 경쟁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빈그룹, '스마트TV' 생산 시작…소니·LG전자와 경쟁

center
'베트남의 삼성'으로 불리는 빈그룹이 전자제품 자회사인 '빈 스마트'를 통해 베트남 최초의 '스마트 TV' 제조를 시작했다.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중산층이 주요 타깃층으로 낮은 가격대의 제품을 통해 일본 소니와 한국 LG전자의 제품들이 주요 경쟁상대가 될 전망이다.

12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주부터 베트남 빈그룹 자회사인 빈스마트가 생산중인 최초의 55인치 스마트 TV가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하노이 근교에 있는 빈그룹의 하이테크 단지인 호아 락(Hoa Lac) 산업단지에서 생산중이며 올해 12월에 현지 출시 예정이다.
전자기술 포럼에서 유출된 정보에 따르면 스마트 TV는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를 기반으로 한다. 사용자는 구글 스토어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베트남어로 음성 명령을 실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새로운 스마트 TV는 소니와 한국 전자 제품 제조업체 LG의 기존 제품과 경쟁할 수 있을 정도로 저렴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빈스마트는 지난 2018년 6월 빈그룹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6개월 만에 최초의 스마트 폰을 생산했다. 지금까지 총 8개의 모델이 생산되었으며. 지난달 러시아에서 4개 모델에 대한 판매를 시작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 toadk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