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나항공 HDC현대산업개발 품으로

공유
0


아시아나항공 HDC현대산업개발 품으로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어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center
12일 매물로 나온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이 선정됐다. 금호아시아나 그룹 본사의 모습. 사진=뉴시스
매물로 나온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이 선정됐다.

아시아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정했다고 밝혔다.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아시아나 매각 본입찰에 참여한 3개 컨소시엄 가운데 가장 많은 2조4000억∼2조5000억원 정도를 매각 가격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정해졌지만 최종 결과가 나오기 까지에는 거쳐야 할 단계가 여러 개 있다. 최대 관심사항인 인수가격 등 세부 조건을 놓고 금호산업과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 사이에 치열한 줄다리기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HDC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본격적인 실사를 진행해 돌발 채무 가능성 등을 확인하며 인수가격을 낮출 가능성도 있다.

양측간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연내 마무리될 수도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