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셀바스 AI, 3분기 흑자전환…영업이익 3억6000만원

공유
0


셀바스 AI, 3분기 흑자전환…영업이익 3억6000만원

사업화·수익화 중심 선순환 사업구조 마련

center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는 올해 3분기 별도기준 영업 이익이 3억6000만 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고 12일 밝혔다. 매출액은 36억3000만 원이다.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셀바스 AI가 3분기 중 매출 36억3000만원, 영업이익 3억6000만원(한국채택국제회계 개별 기준)을 각각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셀바스AI(대표 곽민철)는 12일 이같은 실적보고서를 내놓았다. 이어 2019년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0% 성장한 99억4000만원을 기록, 적자 폭 역시 감소했다고 밝혔다. 셀바스AI의 연결 대상 셀바스 헬스케어 또한 전기 대비 20%, 지난 분기 대비 7% 성장한 63억2000만원 매출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셀바스 AI는 지난 2016년부터 AI 기술 확보에 중점을 두고 AI 기술로 혁신 가능한 제품 개발·특화시장 발굴에 힘써 왔다. 또한, 국내 대표 AI기업으로서 주요 이동통신사들을 비롯, 메디컬·헬스케어·교육·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서 AI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고객들과 활발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음성, 영상, 필기 지능 등 AI 코어(AI Core) 기술은 대기업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안정적인 캐시 카우(수익창출원)로 자리매김했다.

셀바스 AI는 특히 음성지능 솔루션은 기존의 음성합성 기술에서 음성인식 솔루션으로 확대돼 콜센터, 외국어 교육 등 다양한 도메인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중 셀바스 AI의 대표적 AI 메디컬·헬스케어 솔루션인 셀비 메디보이스(의료녹취)와 셀비 체크업(질병예측)은 상용화에 성공, 지난해 매출 대비 2배 이상 고속 성장을 기록하며 의료기술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

셀바스 AI측은 “이제 사업화, 수익화 중심의 선순환 구조가 마련되었다. 올해 영업 비용이 지난해 대비 15% 이상 절감되면서, 매출 증가에 따라 영업 이익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셀바스 AI의 기술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업화·수익화 중심의 구조를 만들고 있으며, 이 과정이 회사의 응용 분야 확대 및 매출 성장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한국거래소의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의 경우, 절차대로 성실히 이행하여 조속히 거래 재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