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대우, "아시아나 업고 현대산업개발과 끝까지 간다"

공유
0


미래에셋대우, "아시아나 업고 현대산업개발과 끝까지 간다"

재무투자자 참여, 자체 자금조달 충분...경영참여 전망도
조력자로 역할, 파트너로 시너지

center
12일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로 HDC-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되며 미래에셋대우가 어떤 역할을 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선정되며 미래에셋대우의 역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호산업은 12일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인수할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면서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의 '통 큰 투자'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은 경쟁자인 애경 컨소시엄보다 월등히 높은 금액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는데 박 회장 특유의 공격적인 투자 스타일이 또 다시 발휘됐을 것이란 분석이다.

매각대상은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보통주 6868만8063주(31.0%)의 구주매각을 비롯한 제3자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서울, 에어부산을 비롯해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일괄매각할 방침이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아시아나 매입가격으로 2조4000억 원-2조5000억 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주 가격은 4000억 원 아래로, 신주 가격은 2조 원 안팎으로 적어 낸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인수자금조달 계획이 발표되지 않았으나 현대산업개발과 미래에셋대우 모두 자체자금으로 조달하는 쪽에 힘이 실리고 있다.

시장에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의 인수자금조달 비중은 HDC현대산업개발이 80%, 미래에셋대우 20%으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가격이 최대 2조5000억 원인 것을 감안하면 미래에셋대우가 이번 아시아나 인수에 투입할 자금은 많으면 5000억 원에 이른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자체자금조달 방향에 대해 부인을 하지 않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아직 딜구조가 나오지 않아 확신할 수 없으나 자체자금조달의 가능성이 높다”며 “금산분리(금융자본과 산업자본의 분리) 등 제한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5000억 원 인수규모는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는 평이다. 미래에셋대우는 7일 공시에서 지난 3분기 누적 지배주주 순이익은 5223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7년 사상 최고 실적(연간 기준)인 5032억 원을 경신한 수준이다.

연결기준으로 지배주주 자기자본은 2분기에 비해 3674억원 가량 늘었다. 이에 따라 자기자본은 9조900억 원으로 증권업계 최초로 자기자본 9조 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재무투자자(FI)이자 상생파트너로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재무투자자는 인수합병을 할 때 자금이 필요할 경우 수익을 목적으로 투자자금을 조달해주고 기업의 경영에 참여하지 않는 투자자를 뜻한다.

이 관계자는 “FI로 정상인수될 때까지 조력자로서 역할을 하겠다”며 “투자회수(엑시트·Exit)는 오랜 시간이 지나야 검토할 수 있으며, 상당기간은 협의하는 파트너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미래에셋그룹의 한 관계자는 "향후 항공산업의 발전 가능성이 크고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가 정상화할 경우 수익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해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우선은 FI 역할에 최선을 다할 뿐 다른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미래에셋의 역할이 FI에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에셋이 보유한 세계 호텔 체인과 항공업을 연결하는 등 사업 간 시너지를 내거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직접 참여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