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흑자기업 녹원씨엔아이 상폐 막자…소액주주들 나섰다

공유
1


흑자기업 녹원씨엔아이 상폐 막자…소액주주들 나섰다

“시장위원회 최종 결정 앞두고 소액주주 대책위 구성
코스닥본부 기업심사위 상장폐지 결정 번복위해 대응”

center
녹원씨엔아이가 홈페이지에 상폐와 관련 주주와 회사관계자에게 보낸 사과문.자료=녹원씨엔아이 홈페이지
전 임원의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상장폐지 위기에 놓인 녹원씨엔아이의 소액 주주들이 한 데 뭉쳐 대응에 나섰다.

녹원씨엔아이 소액주주 70명은 지난 10일 서울시 송파구 가든파이브 툴관 10층 대회의실에서 ‘녹원씨엔아이 소액주주 권리찾기 협의회(이하 녹소협)’를 출범시켰다고 12일 밝혔다.

이 날 소액주주들은 녹소협의 공동 대표로 김영태 씨와 남성현 씨를 선임하고, 감사 등 임원진 구성도 마쳤다. 조직을 갖추게 된 녹소협은 향후 한국거래소 코스닥본부 기업심사위원회의 상장폐지 결정이 번복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코스닥 상장업체인 녹원은 지난 9월 정상훈 전 녹원 대표의 횡령 건으로 거래정지를 당했다. 지난달 31일에는 코스닥 기업심사위원회로부터 상장폐지 결정을 통보받았다. 코스닥본부는 15 영업일 이내에 시장위원회를 열어 상장폐지나 개선기간 부여 등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녹원은 지난해 매출 764억 원에 영업이익 166 억원을 기록, 전년보다 200% 이상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주주배당을 했다.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꾸준히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다는 게 녹소협의 설명이다.

녹원의 거래정지와 기심위 상장폐지 결정은 전임 대표의 횡령과 불성실 공시 등에 따른 것이다. 2018년도 결산 회계감사에서는 적정의견을 받았다.

거래소 측은 규정상 상장폐지 결정의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회사 측도 이유를 알 수 없다며 최종 결정이 나오면 이의신청을 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녹소협 관계자들은 “현 경영진이 상황을 주주들에게 알리고 함께 해결책을 모색하기는 커녕 외면하고 있어 소액 주주들의 분노를 키웠다”고 녹소협 구성이유를 설명했다. 또 “소액 투자자들은 전직 임원 횡령 등으로 벌어진 거래정지에 이어 상장폐지 결정까지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재무 건전성과 흑자 구조의 기업 내용을 보고 투자한 만큼 망연자실할 수 밖에 없다”고 털어놓았다.

녹원은 최대주주 지분이 우호지분을 포함해 15%, 2대주주가 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개인 소액 주주들의 비중이 높은 편이다. 현재 녹소협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지분을 모으면 최대주주를 능가할 정도의 회원 600여명이 가입돼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녹소협은 이들 지분을 모두 합치면 최대 주주를 능가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