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기업계, "주 52시간제 시행 1년 이상 늦춰야"

공유
0


중기업계, "주 52시간제 시행 1년 이상 늦춰야"

center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14개 중소기업단체는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에 주 52시간제를 도입할 여건이 준비되어 있지 않다"며 시행 시기를 1년 이상 늦춰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특단의 보완 없이 근로시간이 단축되면 중소기업에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탄력근로제와 선택근로제가 현실에 맞게 개선되어 현장에서 활성화할 수 있도록 관련 법안의 국회 논의가 시급하다"며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 수시로 발생하는 중소기업의 특수성을 반영해 선택근로제와 인가연장근로의 사유와 절차도 완화해야 한다"고 했다.

또 "급여 감소를 우려하는 근로자의 입장도 고려, 노사 자율로 추가 근로를 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 후 국회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중소기업계 입장문을 전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