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케미칼,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영업익 전년比 62% 증가

공유
0


한화케미칼,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영업익 전년比 62% 증가

영업익 1524억 원....석유화학 부진 속 태양광 선전

center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사진=뉴시스
한화케미칼이 태양광 사업 호조를 힘입어 올해 3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한화케미칼은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이 152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6%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6% 늘어난 2조4412억원이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국제유가 약세에 따른 원가 안정화와 태양광 부문의 수익성 개선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기초소재 부문은 미·중 무역 분쟁 영향에 따른 수요 부진 속에서도 원료 가격 하락으로 주요 제품인 폴리에틸렌(PE), 폴리염화비닐(PVC)의 스프레드(원료와 최종제품 가격차이)가 확대됐다. 폴리실리콘은 국제가 약세 영향으로 적자가 지속됐다.

태양광 부문은 미국과 유럽 시장의 수요 확대에 힘입어 656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특히 태양광 부문은 올해 들어 3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한화케미칼은 연초부터 진행해 온 멀티(Multi·다결정)제품의 모노(Mono·단결정) 전환 생산을 진행해왔다. 특히 미국과 유럽 시장의 수요 확대로 출하량과 판매 가격이 모두 상승했다. 모노 제품은 멀티 대비 효율이 좋은 프리미엄 제품으로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가공소재 부문은 신차와 신규 휴대전화 출시로 전분기 대비 적자폭이 축소됐다.

한화케미칼은 4분기는 글로벌 수요 부진,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주요 제품의 가격 약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한화케미칼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되면 수요 반등에 따른 시황 회복도 기대된다"며 "태양광 부문은 모노 제품으로 생산 라인이 전화되는 작업이 지속될 예정이며 이에 따른 판매 증가와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