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대만, 2026년까지 F-16V 66대 인수

공유
1


[글로벌-Biz 24]대만, 2026년까지 F-16V 66대 인수

옌더파 국방장관 의회 예산안 질의 답변

중국과 대만간 군사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대만 국방부장(장관)이 최신예 F-16V 66대가 오는 2026년까지 전량 대만에 도착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F-16V는 최신형 능동주사식 위상배열(AESA) 레이더, 전자정보시스템과 전술데이터링크(Link-16)를 갖춰 목표물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center
대만이 인수할 F-16V의 특장점. 사진=대만 공군사령부 페이스북


대만의 영자지 타이완타임스는 자유시보의 보도를 인용해 수청창(蘇貞昌) 수상이 12일 대만 국회인 입법원 외교국방위원회에 F-16V 조달 예산을 보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친민당 소속 저우천슈샤(周陳秀霞·여) 입법위원은 이 자리에서 F-16V 인도일정을 질의했고 엔더파 국방장관은 단좌형과 복좌형 등 첫 두 대는 오는 2023년 인도돼 시험에 들어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2024년 이후 미국의 제작업체인 제너럴다이내믹스의 파이팅 팰컨 F-16V는 단계별로 대만에 도착할 것이며 모두 2026년까지는 인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옌더파 장관은 전투기들은 4단계 혹은 5단계로 나눠 인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만 입법원 외교국방위원회는 지난 9월 23일 '신식전투기 구매특별조례안'의 1차 를 통과 시켜 F-16V 66대 구매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미국은 지난 7월 M1A2 에이브럼스 전차와 스팅어 휴대용 방공 미사일 250기 등 모두 22억 달러(약 2조6000억원) 상당의 최신 무기를 판매하는 것을 승인한 데 이어 8월에는 80억 달러어치의 F-16V 판매를 승인했다.

대만군은 F-16V를 대만 동부 타이둥(台東)의 즈항(志航) 기지에 배치하고 이 기지에 있는 기존 훈련연대는 축소 편성해 공군사관학교 비행훈련지휘부에 예속될 것이라고 공개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