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디즈니와 협력 연말 마케팅 강화

공유
0


삼성전자, 디즈니와 협력 연말 마케팅 강화

갤럭시 제품과 ‘스타워즈 9: 더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함께 홍보

center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보는 스타워즈.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전자가 연말 쇼핑 시즌을 맞아 '콘텐츠 왕국' 디즈니와 협력해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최근 출시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에 대한 관심이 높아, 향후 디즈니가 국내 IT업체와 어떤 방식으로 협력 사업을 전개해나갈지 관심이다.

디즈니+는 미국 출시 첫날 가입자 10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가 출시 첫날 접속불량 등 곳곳에서 기술적 고장을 일으켰지만 가입자를 확보하는 데는 큰 차질을 빚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1일(미국 현지시간) 디즈니와 함께 '삼성 갤럭시: Connect your Galaxy this Holiday(이번 휴일에 당신의 갤럭시를 연결하세요)'라는 제목의 광고를 시작했다.
이 광고는 삼성전자 기기 간 끊김 없는 연결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다음 달 개봉을 앞둔 스타워즈 시리즈 완결편 '스타워즈 9: 더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를 홍보하고 있다.

특히 이 광고에 삼성전자의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과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 액티브2', 삼성 스마트 TV와 노트북 등도 등장해 삼성 입장에서도 톡톡히 '홍보 효과'를 누렸다.

삼성전자와 디즈니의 협력은 처음이 아니다. 양측은 지난해 갤럭시S9·갤럭시노트9 출시 후 공동으로 '주토피아', '겨울왕국' 등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AR 이모지로 선보였다. 2017년에는 진공청소기 제품인 파워봇과 파워건의 '스타워즈 에디션'을 출시했다.

가장 관심을 끄는 부분은 디즈니가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진출을 위해 국내 업체와 어떤 방식으로 협력을 전개할지 하는 것이다.

현재 삼성전자나 LG전자 스마트TV를 통해 미국, 캐나다, 네덜란드 등에서 시작한 '디즈니 플러스'를 시청할 수 있어 해외 시장에서는 국내 업체와의 협력이 일정 부분 이뤄지고 있다.

실제로 업계는 디즈니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국내 통신사나 제작사 등과 계약을 맺고 국내 OTT 서비스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