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치인 테마주 극성… 투자 분위기 저해

공유
0


정치인 테마주 극성… 투자 분위기 저해

center
주가가 박스권 장세를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특정 정책이나 정치인과 관련된 이른바 '테마주'가 극성, 건전한 투자 분위기를 해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화천기계의 주식회전율이 380.83%에 달해 회전율 순위 6위를 차지했다.

화천기계는 이 회사 감사 남 모 씨가 조 전 장관과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로스쿨 동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조국 테마주'로 분류됐다.

코스피 회전율 상위권에는 정치인 테마주가 다수 포진했다.
'이낙연 테마주'로 꼽히는 남선알미늄은 314.77%로 9위, 이월드는 239.7%로 14위였다.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의 총선 출마설이 힘을 받으면서 이 총리 테마주로 거론되는 종목이 일제히 강세를 나타냈다.

남선알미늄은 계열 관계인 SM그룹 삼환기업의 이계연 대표가 이 총리의 친동생이라는 이유로, 이랜드그룹 산하 이월드는 박성수 그룹 회장이 이 총리와 광주제일고 동문이라는 이유로 각각 이 총리 테마주로 꼽히고 있다.

회전율 24위인 써니전자는 임원이 안랩 출신이라는 이유로 '안철수 테마주'로 불려왔다.

대북 관광 테마주인 한창과 무상교육 수혜주이며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수혜주로 통하는 모나미는 13위와 18위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