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19 지스타] 방준혁 넷마블 의장 깜짝 방문, "이전엔 빠르게 만들어 출시 선점→이젠 웰메이드 주력"

공유
0


[2019 지스타] 방준혁 넷마블 의장 깜짝 방문, "이전엔 빠르게 만들어 출시 선점→이젠 웰메이드 주력"

"최근 큰 인기 MMORPG 다음 장르 준비위해 다양한 장르에의 융합 필요" 강조도

center
넷마블 방준혁의장이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2019 행사장 내 넷마블 홍보부스를 찾아 신작 게임을 시연 중인 관람객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박수현 기자
center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지스타 행사장 내 넷마블 홍보관에서 넷마블 신작 게임 '제 2의 나라'를 시연하는 한 관람객에게 게임에 대한 느낌을 물어보고 있다. 사진=박수현 기자.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14일 부산 벡스코 일대에서 열리고 있는 지스타 2019 현장을 찾았다. 방 의장은 "최근 온모바일 게임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의 다음 장르를 준비하기 위해 다양한 장르에의 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 의장은 "게임 장르가 PC게임에서도 MMORPG에서 정체됐었는데 모바일 게임 장르에서도 MMORPG까지 다 와버렸다. 이제부터는 다양한 장르의 도전을 해야 되고, 장르에 대한 융합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예를 들면 A3처럼 융합 장르나, 마나스트라이크 처럼 전략 게임이면서 PvP풍 대결게임 등 다양한 융합게임이 향후 트렌드가 될 것이다. 넷마블은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향후 게임 개발 전략으로 다작 출시보다는 '웰메이드 게임의 개발과 출시에 더욱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는 게임을 빠르게 만들어 출시 선점하는 전략이 있었다면 지금은 웰메이드 게임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면서 "우리 주 52시간 근무 환경이나 그런 여러가지 문제들로 인해서 예전처럼 성과부터 우선적으로 경쟁적 게임을 만드는 것을 진행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서 "웰메이드 게임을 만들면서 스케쥴이 늘어나고 있고 실적 영향을 받는 것도 사실이지만 근본적으로 좋은 게임을 만드는 것이 더욱 실적이 좋은 방향으로 간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코웨이와의 인수 관련해 방 의장은 "관련한 사항은 아직 예단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방 의장은 이날 넷마블 홍보 부스를 방문하고, 넷마블이 현장에서 공개한 신작 4종(A3: 스틸얼라이브, 마나스트라이크,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을 시연하고 있는 다수 관람객들과 직접 소통하며 현장 분위기를 파악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