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켓 열전] “정용진 부회장의 극적인 반전”…이마트, 3분기 흑자 전환 성공

공유
0


[마켓 열전] “정용진 부회장의 극적인 반전”…이마트, 3분기 흑자 전환 성공

3분기 연결기준, 순매출 5조633억, 전년비 7.1% 신장, 영업이익 1162억 달성

center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극적인 반전을 이뤄냈다. 2분기 충격의 적자를 기록했던 이마트가 1분기 만에 흑자로 다시 돌아선 것이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극적인 반전을 이뤄냈다. 2분기 충격의 적자를 기록했던 이마트가 1분기 만에 흑자로 다시 돌아선 것이다.

이마트는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순매출 5조633억 원을 달성해 전년 대비 7.1% 신장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1162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별도 기준으로도 1261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실적 부진 우려에서 벗어나 반등에 성공했다.

이번 실적은 최근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최근 지속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할인점 업계의 상황에 비춰볼 때 향후 실적 개선에 긍정적인 신호를 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마트가 이처럼 실적 반등을 통해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은 8월 이후 주력사업인 할인점의 기존점 매출 감소폭이 줄고 있기 때문이다.

7월 매출은 부진했지만 8~9월 기존점 매출 감소폭은 3.1%로 상반기 기존점 매출 감소폭인 3.2%보다 개선됐다.

이 기간 공휴일이 작년보다 하루 적었던 것을 감안하면, 매출 감소폭은 2% 수준으로 개선 추세가 더욱 뚜렷해진다. 10월 역시 매출 감소폭이 2.2%를 기록해 매출 개선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초저가 프로젝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이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점과 ‘대한민국 쓱데이’의 성공도 향후 실적 개선의 기대감을 높이는 데 일조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8월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의 첫 상품으로 선보인 ‘도스코파스’ 와인의 경우, 100일 동안 84만 병이 판매되면 인기를 얻었다. 생수와 물티슈 등은 신규 고객 창출에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쓱데이 역시 11월 2일 하루 동안 160만 명의 고객을 이마트 매장으로 이끌며 전년 대비 70%가 넘는 매출 증가를 나타냈다.

이마트 관계자는 “‘에브리데이 국민가격’과 ‘대한민국 쓱데이’가 경쟁 업체나 다른 유통 채널로 향하던 고객의 발길을 이마트로 되돌리는데 도움인 된 것으로 보고, 이를 이어가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center
에스에스지닷컴은 쓱세권 광고 등 마케팅 비용 상승으로 적자 규모는 확대됐지만, 매출은 21.3% 증가해 안정적인 외형 확대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이번 성적표는 연결 자회사의 실적 개선이 큰 역할을 했다.

신세계푸드와 이마트에브리데이는 안정적인 실적 개선이 이어지며,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각각 6억 원과 22억 원 증가했다.

이마트24도 적자 규모를 크게 줄이는 등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며 이익 개선의 기대감을 높였다.

에스에스지닷컴은 쓱세권 광고 등 마케팅 비용 상승으로 적자 규모는 확대됐지만, 매출은 21.3% 증가해 안정적인 외형 확대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다.

이런 수치는 상반기 매출 신장률 14.5%에 비해 6.8%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3분기 온라인 시장 전체 신장률 19%를 상회하는 실적이다.

이마트는 ‘상품과 가격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고객이 이마트를 찾을 이유를 지속적으로 제공, 실적 개선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대한민국 쓱데이’ 행사에서 확인했듯이 좋은 상품을 고객들이 선택할 수 있는 합리적 가격에 선보인다면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 업체와의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만큼 이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일렉트로마트 입점과 푸드코트 리뉴얼 등 기존점 리뉴얼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는 한편, 전문점 사업 역시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 위주로 재편하는 등 경영 효율을 높이기 위한 노력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마트 측은 “3분기 흑자전환은 실적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를 극복하고 반등에 성공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