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스타 2019] 베일 벗은 펄어비스의 섀도우 아레나 등 4대 신작의 비밀은?

공유
0


[지스타 2019] 베일 벗은 펄어비스의 섀도우 아레나 등 4대 신작의 비밀은?

검은사막 게임 속 그림자 전장 지역 원형으로 제작된 MMORPG
김광삼 총괄, "보다 액션게임에 가까운 형태로 진화시키기로 한것
검은 사막 세계관은 누가 제일 센지, 가장 최고 강자 뽑는 것이다"
도깨비, 사람들 꿈에서 힘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는 모험게임
플랜8, 사실적 그래픽 표현·세련된 액션으로 경험제공 첫 슈팅게임
붉은 사막: 크림슨 데저트, 검은사막 안의 붉은사막 이전, 과거 그려

center
정경인 펄어비스 최고경영책임자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펄어비스 커넥트 행사에서 신작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박수현 기자
펄어비스가 예고한 신작 프로젝트들이 올해 지스타 첫 날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펄어비스는 14일 부산 벡스코 일대에서 펄어비스 커넥트 2019 행사를 개최하고, 그간 개발 중으로만 알려졌던 신작 프로젝트들을 전격 소개했다.

정경인 최고경영책임자(CEO)는 "검은사막은 PC 온라인과 모바일, 콘솔까지 다양 플랫폼 통해 전 세계 게이머 여러분들을 하나로 연결해주는 경험을 선사했다"면서 "검은사막 모험가 여러분 덕분에 펄어비스가 있었다. 펄어비스의 첫 작품이자 대표작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검은사막은 앞으로도 꾸준히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서 "오늘 펄어비스는 새 도전을 앞두고 있다. 흥미롭고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오래 새로운 작품을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첫 번째로 소개된 신작은 섀도우 아레나였다. 섀도우 아레나는 검은사막 게임 속 그림자 전장 지역이 원형이 돼 만들어진 MMORPG다. 이와 관련 김광삼 섀도우 아레나 총괄 프로듀서는 "(섀도우 아레나는) 보다 액션게임에 가까운 형태로 진화시키기로 한 것"이라면서 "작년부터 검은 사막 재정비 과정 중에 어떤 긴 흐름의 이야기를 했고 그 이야기를 일부로 구상됐다. 이는 앞으로도 검은사막 본편에서도 이어질 큰 그림"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검은 사막 세계관은 온갖 개인들이 다 모여서 누가 제일 센지, 가장 최고 강자를 꼽는 거라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center
펄어비스의 차기 신작 쉐도우 아레나 트레일러 영상. 사진=박수현 기자.

이날 김 프로듀서는 섀도우 아레나에 등장할 캐릭터인 조르다인, 아혼 키우스, 연화, 슐츠, 하루, 헤라웬 등 신규 캐릭터를 발표했다. 캐릭터들은 지속적으로 새로 형성될 예정이며, 이를 기반으로 기존 검은 사막에서의 많은 에피소드와 캐릭터별 전설들을 재조명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섀도우아레나는 다음주부터 클로즈드 베타 서비스(CBT)를 시작한다. 신청자에 한해 다음주 테스트 시작일로부터 4일간 게임을 직접 해볼 수 있다.

플랜8은 펄어비스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슈팅 장르 게임이다. 여기에 사실적인 그래픽 표현력과 세련된 액션으로 게임을 하는 즐거운 경험을 주는 오픈형 MMO 장르를 채택했다.
플랜8을 소개한 이승기 총괄 프로듀서는 " 플랜8 의미는 그 의미 찾아가는 것도 이 게임 내의 하나의 작은 재미요소다. 앞으로 펼쳐질 플랜8 이야기 지켜봐달라"라면서 "플랜 8은 콘솔 PC 로 먼저 출시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플랜8을 개발하면서, 그리고 런칭을 향해 가면서 가진 장르적 고민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이번에 선보이는 현실 슈팅장르만 아니라 이 다음에 올 슈팅장르에 대한 고민이 많고, 이에 드넓은 지형고 탄탄한 세계관을 목표한다"고 밝혔다. "MMO적 성격과 액션을 우리 펄어비스가 개발해오고 서비스해온 개발 노하우와 저희만의 액션을 강점으로 슈팅장르에 대한 새로운 게임을 개발 중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플랜8은 이 프로듀서 외 카운터스트라이크를 개발한 민 리 프로듀서가 기술고문으로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또 사람들의 꿈에서 힘을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수집형 오픈월드 다중접속 게임 '도깨비'도 소개됐다. 도깨비를 소개한 김상영 프로듀서는 "도깨비는 수많은 몬스터들과 오픈월드에서 다양한 콘텐츠들과 즐기며 나누는 MMO게임"이라면서 "모바일로 개발하고 기사 나간바 있는데, 지금은 펄어비스만의 독창적이고 뛰어난 그래픽을 바탕으로 콘솔, PC로 먼저 출시를 목표하고 있지만, 물론 다양한 플랫폼으로의 출시를 검토한다"고 밝혔다.

신작 소개의 대망의 마지막 주자는 붉은 사막: 크림슨 데저트였다. 이는 검은 사막 세계관 중에 거대한 사막의 또 다른 이름인 '붉은사막'에서 파생된 게임이다. 정환경 붉은사막 총괄 프로듀서는 "검은사막 안의 붉은사막의 이전, 과거 시대를 그리고자 했다"면서 "개성과 오리지널티 충부한 새로운 내용과 서사, 캐릭터로 재탄생하게 될 것이며, '사막' 이름을 이어갈 두번째 플래그십 타이틀"이라고 신작을 소개했다.

center
펄어비스의 차기 신작 붉은사막: 크림슨 데저트의 트레일러 영상. 사진=박수현 기자

이어 게임 내 새로운 캐릭터로 맥더프 마티누스를 소개했다. 붉은사막 내 캐릭터들에 대해 정 프로듀서는 "맥더프 마티누스는 대륙을 질주하는 용병 영웅이 아니라 하나의 드라마를 가진 캐릭터들이 시대 살아가며 흘리는 피와 눈물의 서사시 그릴 것"이라면서 "맥더프 이외에 전 세계 대륙에 존재하는 용병들도 각각 색깔과 성향 갖게 된다.

정 PD는 "여러분은 본인 색깔에 맞는 용병단을 성장시키고, 작지만 밀도높은 미션들을 수행하는 등 MMORPG 본연의 콘텐츠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므로 기대해도 좋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븕은사막 역시 PC와 콘솔을 비롯한 다양한 플랫폼에서 출시 가능성이 검토되고 있다.

한편, 펄어비스는 이날 펄어비스 커넥트 행사 종류 이후 시연장에서 직접 신작 게임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등 관객과 직접 소통하는 기회를 가졌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