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투자증권,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5333억 원…사상최대치 경신

공유
0


한국투자증권,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5333억 원…사상최대치 경신

center
한국투자증권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5333억 원을 기록하며업계 최고의 수익성을 입증하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한국투자증권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5333억 원으로 사상최대치를 경신했다.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14일 3분기 실적 공시에서 누적 당기순이익이 5333억 원으로 전년(4109억 원) 대비 29.8%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3분기 누적 순이익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영업수익)은 49.2% 증가한 8조2309억 원, 영업이익은 23.5% 증가한 6664억 원을 기록했다.

투자은행 부문과 자산운용 부문이 실적을 이끌었다는 게 한국투자증권의 설명이다.

투자은행(IB)부문 수수료 수익은 전기 대비 54.9% 증가한 2187억 원을 기록하며 IB명가로 입지를 재확인했다. 운용프로세스 고도화와 위험관리강화로 자산운용 부문은 전년 동기 4711억 원 대비 28.5% 증가한 6054억 원을 기록했다(순영업수익 기준). 순영업수익은 매출에서 판관비를 제외한 영업비용을 차감한 금액을 뜻한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대내외 악재에 따른 증시 부진 속에서도 다각화된 수익기반을 갖춰 모든사업부문별로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