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왕의 하루를 살아보다”…에어비앤비, 인도 자이푸르 왕가의 ‘시티 팰리스’ 선봬

공유
0


“왕의 하루를 살아보다”…에어비앤비, 인도 자이푸르 왕가의 ‘시티 팰리스’ 선봬

center
에어비앤비가 인도 자이푸르 왕가의 '시티 팰리스'를 숙소로 제공한다. 사진=에어비앤비
에어비앤비가 세계 최초로 인도 북부 자이푸르 왕가의 '시티 팰리스'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시티 팰리스는 자이푸르 왕가의 300년 역사를 간직한 궁전이다. 숙소의 호스트 역시 현재 자이푸르 왕인 마하라자 파드마나브 싱(Maharaja Padmanabh Singh)이다.

이곳을 방문하면 시티 팰리스의 상징적인 건물 중 하나인 구들리야 스위트(Gudliya Suite at the City)에 머물게 된다. 지금까지 외부 게스트가 방문하지 못했던 곳으로 그동안 자이푸르 왕족들만이 이용해왔다.

여기에 자이푸르 왕가가 지닌 역사와 문화유산을 경험할 수 있다. 자이푸르 건국자로 알려진 마하라자 사와이 자이 싱 2세(Maharaja Sawai Jai Singh II)가 1727년 건설한 시티 팰리스는 물론 궁전 내부의 박물관 등이 색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숙박 기간 동안에는 고객 전용 라운지와 키친, 고급 욕실, 전용 실내 수영장을 이용할 수 있다. 게스트를 맞이하는 전용 집사가 현지 박물관 투어와 쇼핑 투어 등 다양한 투어 프로그램을 포함한 맞춤형 도시 체험 일정을 소개하기도 한다.

이와 함께 에어비앤비는 이 숙소 예약의 수익금을 라자스탄 농촌 여성과 장인들을 지원하는 현지 비영리단체인 디야 쿠마리 재단(the Princess Diya Kumari Foundation)에 전달할 예정이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