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능]의학계열(원점수 기준), 서울대 294점, 연세대 293점, 고려대·성균관대 292점

공유
4


[수능]의학계열(원점수 기준), 서울대 294점, 연세대 293점, 고려대·성균관대 292점

종로학원하늘교육, 국어·수학·탐구 합계(300점 만점) 예상 합격선 공개

center
서울소재 주요대학 상위권 모집단위 예상 합격선.자료=종로학원하늘교육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주요대학 의학계열에 합격하려면 원점수 기준으로 국어·수학·탐구 합계 290점(300점 만점) 이상돼야 한다는 입시기관의 전망이 나왔다.

입시업체 종로학원하늘교육은 14일 치뤄진 수능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주요 대학의 모집단위별 예상 합격점수를 15일 공개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국어와 수학, 탐구영역의 원점수 300점 만점을 기준으로 합격선이 가장 높은 곳은 서울대 의예과로, 300점 만점에 294점 이상이 요구된다.

이어 연세대 의예과는 293점, 고려대·성균관대 의학계열은 292점 순이었다. 경희대와 이화여대, 중앙대, 한양대 등의 의학계열 합격선은 290점으로 예상했다.
의학계열를 제외하고 합격선이 높을 곳으로 예상되는 모집단위는 서울대 경영대학과 정치외교학과로 각각 291점, 290점으로 전망했다.

이밖에 고려대 경영학과 288점, 고려대 경제학과 288점, 서울대 국어교육학과 288점, 서울대 화학생물공학과 286점, 연세대 경영학과 288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285점 등도 280점 후반대로 예상했다.

올해 주요대학의 상위권 모집단위의 예상 합격선은 지난해보다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종로학원하늘교육 관계자는 "지난해 난이도가 매우 높았던 국어가 올해 다소 쉽게 출제돼 인문·자연 모두 상위권에서 합격선 상승으로 연결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반면 중상위권 학생들의 경우 인문계열은 지난해보다 오히려 합격점수가 하락하고 자연계열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소폭 상승하는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