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스타 2019] 장현국 위메이드, "中 내 미르IP 아우를 오픈형 플랫폼 구축하겠다"

공유
0


[지스타 2019] 장현국 위메이드, "中 내 미르IP 아우를 오픈형 플랫폼 구축하겠다"

장현국 15일 지스타 2019 현장서 기자간담회
중국 IP 소송 차기 대안…中 게임사-위메이드 '윈윈'
차기 신작 '미르 트릴로지' 최종 담금질…미르4부터

center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15일 부산 벡스코 지스타2019 행사 현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수현 기자
[부산=박수현 기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중국 게임업체들을 상대로 진행 중인 IP 소송의 차기 대안으로 ‘전기 상점’이라는 오픈형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미르 트릴로지(미르4, 미르W, 미르M)’의 마지막 담금질을 마치고 내년 께 순차적인 테스트와 출시를 할 것이라는 계획도 발표했다.

장 대표는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 중인 지스타 2019 행사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1년간의 소회와 앞으로의 비전, 사업목표를 설명했다. 이날 장 대표는 “최근 IP분쟁에 있어 시즌1이 끝나는 느낌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위메이드의 권리가 100이라고 했을 때, 그 권리는 3년 전만해도 10~20%밖에 안 되는 권리를 누리거나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금 진행 중인 소송 결과가 나오는 시점인 올해 초에서 내년 말 기간인)시즌1이 끝나면 100%까진 아니어도 우리 권리의 상당부분을 인정받고 권리에 맞는 경제적 득실을 얻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위메이드가 생각한 중국 IP 관련 시즌1 이후 전략은 중국에 위메이드의 미르의전설2 관련 만들어지는 현지 사설 서버 기반 게임을 위메이드의 플랫폼 안에 정식으로 담아내는 것이다.
위메이드는 ‘전기상점’이라는 이름으로 오픈형 플랫폼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중국 시장 내에는 정식 라이선스가 없는 미르 관련 게임이 7000개 이상 존재하고, 위메이드 확인으로는 수 만개의 타사 서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위메이드가 아무리 주요 게임업체들과 소송을 하기에는 효율성이 매우 떨어지게 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장 대표는 “무수히 많은 게임 담을 플랫폼 오픈 플랫폼 피요하다고 보고 있고, 우리 혼자만의 힘으로 구축하기가 어려우므로 함께 구축하고 성공적으로 만들 플랫폼 만들 파트너를 찾고 있다”면서 “그들과 어떻게 구조를 만들고 어떤 계약 조건을 맺을지는 시즌1 이후에 가장 중요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장 대표가 발표한 전기상점은 미르의 전설2 IP 게임 장르만 모아 판매하는 상점을 콘셉트로, 모바일 게임만 모여있는 것도 아니고 웹게임, PC클라이언트 게임 등이 모두 있는 종합적 상점이다. 전기 상점에 대해 장 대표는 “중국 미르의 전설 전기 형태가 어떤지 보면, 사설 서버가 굉장히 많이 발달돼 있다. 유저들의 바이두 검색 지표를 보면 유저들은 크로스파이어나 던전앤파이터만큼 검색량이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위메이드가 일일이 찾아 IP 라이선싱 소송을 걸기가 어렵고, 중소게임업체들은 남발하는 관련 게임들 간 경쟁이 치열해져 홍보나 마케팅이 어렵고, 일단 불법으로 사업을 운영 중이라는 문제도 있다. 오픈 플랫폼을 통해 중소 게임업체들은 그간의 불법 IP사용 과오를 씻고, 그들의 게임을 합법적인 형태로 운영할 수 있다. 아울러 플랫폼 내에서 마케팅이나 게임 운영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위메이드는 합법 IP 라이선싱 게임들을 늘릴 수 있다.

장 대표는 “허락받은 제대로 된 합법서버를 기반으로 합법 모바일게임도 만들어지게 되는, 많은 사람들이 윈윈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면서 “앱스토어 형태긴 한데 모바일 앱 뿐아니라 PC 클라이언트 등 다양한 종류의 미르의 전설2 관련 게임들이 여기에서 이용자들에게 골라지고, 개발사들은 여기에서 마케팅도 할 수 있고, 과거 불법 측면도 씻어낼 수 있다. 또 게임별 매출을 알게 되므로 개발사들은 오히려 정당한 로열티를 받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중국시장에서 미르 관련 소비자 매출이 4조원 정도인데, 근데 모든 IP라이선싱 등에 대해 노력한 결과에 대한 기대치는 2000억 원 정도”라면서 “전기상점이 활성화되면 라이선스를 다 포함하는 구조가 되므로 현재 시장 시점을 모두 포함해서 총 3000천 정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장 대표는 ‘미르 트릴로지(미르4, 미르W, 미르M)’라 불리는 차기 신작 3종에 대한 계획도 발표했다. 장 대표는 “올해 1개 이상 내기로 했는데 만들다 보니 좀 더 만들어야되는 이런 부분이 생겼다”라면서 “게임 개발 과정이 다이내믹하다 보니 개발 과정에 문제가 있었지만, 3개 게임 모두 막바지에 이른 상황으로, 12월이면 게임 팀에서 마무리할 빌드들을 내놓고, 내년에 최종 담금질과 테스트하는 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르4가 가장 먼저 나올 것 같고, 이후 미르W, 미르M 순으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미르4는 상반기 내에 나올 것으로 본다. 그러나 진행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