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항만공사, 베트남 호치민 이어 중국 상하이에 대표사무소 개소

공유
0


인천항만공사, 베트남 호치민 이어 중국 상하이에 대표사무소 개소

14일 상하이서 현판식 개최...현지 선사·물류기업 대상으로 홍보활동 가속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60%를 중국이 차지...한중 교역 더 활성화 되길 기대

center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오른쪽에서 2번째)이 14일 중국 상하이에서 '인천항만공사 상해 대표사무소' 개소를 기념하는 현판식을 열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IPA)가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1위 국가인 중국과의 교역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중국 상하이에 대표사무소를 개설했다.

인천항만공사는 14일 중국 상하이에서 'IPA 상해 대표사무소'를 신설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의 대 중국 교역 규모와 중요성, 성장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지난 3월 베트남 호치민 대표사무소 개소에 이어 이번에 중국 상해 대표사무소를 개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312만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 중 대 중국 물동량은 186만TEU로, 중국은 전체 물동량의 약 60%를 차지하는 인천항 제1의 교역국이다.

이날 상해 대표사무소 개소식에는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과 최영삼 주상해 한국총영사를 비롯해 상해한인회, 상해한국물류협회, 국적선사,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중국 측에서는 중국국적선사, 상해교통위원회, 중국 슈퍼리그 축구단 '상하이 상강(SIPG)', 언론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인천항만공사는 현판식에 이어 현지 선사와 물류기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인천항 홍보설명회를 겸한 오찬간담회도 마련했다.

최영삼 총영사는 "수도권 관문항인 인천항의 해외 대표사무소가 상해에 개설돼 우리기업과 교민이 더욱 편리하게 한중 무역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 교역국가 중 중국은 압도적인 물동량을 보이는 부동의 1위 국가"라며 "상해 사무소 설립을 계기로 교역량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며 인천항을 이용하는 국적선사와 물류기업의 애로사항을 더욱 가까이서 경청하는 창구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