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만트럭버스코리아, 고객 체험 행사로 판매 회복 노려

공유
0


만트럭버스코리아, 고객 체험 행사로 판매 회복 노려

16~18일 용인에버랜드서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 진행
유로 6D 충족 차량 전시·시연…아태지역 총괄, 비전 소개

세계적인 상용차 업체인 만트럭버스그룹의 한국법인 만트럭버스코리아(대표이사 막스 버거)가 국내 판매 확대를 위해 팔을 걷었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상용차 박람회인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를 16∼18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center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상용차 박람회인 ‘만트럭버스코리아 페어’를 16∼18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하고 국내 판매를 확대한다. 사진=만트럭버스코리아
올해 2회째인 이번 행사는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고객과 일반 관람객을 맞는다.

이번 행사에는 시판 중인 양산차와 특장차, 시승차 30여대가 투입된다.
이 회사는 최첨단 안전 사양인 긴급제동 시스템(EBA), 차량 안정성 제어장치(ESP), 자동 거리조절 정속주행 시스템(ACC) 등 만트럭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이번 행사에서 유로 6D 배출 기준을 충족하는 엔진을 장착한 신형 TGL, TGM, TGX 등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아울러 만트럭버스 APAC(아시아태평양) 총괄 틸로 할터 사장은 행사에서 만트럭버스코리아의 성과를 살피고, 회사의 비전을 발표한다.

막스 버거 사장은 “이번 기회를 고객과 고객 가족, 일반 관람객이 만트럭버스를 접하고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올해 1∼8월 국내에서 694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780대)보다 11% 판매가 줄었다. 같은 기간 수입 상용차 판매는 3567대로 5.9%(198대) 증가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