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갑 장관, "18일 주 52시간 정부 보완책 발표"

공유
0


이재갑 장관, "18일 주 52시간 정부 보완책 발표"

center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언론사 논설위원들과 '정책간담회'를 열고 "50~299인 기업의 주 52시간 근무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무한정 입법 논의만을 기다릴 수 없다"며 "오는 18일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보완책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논란이 있었던 부분도 있지만 지난 2년 6개월 동안 고용부는 일자리 창출과 노동존중사회를 위해 어느 때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이를 통해 취약계층의 고용기회를 넓혀 고용지표를 개선했으며 고용보험 가입자는 8개월 연속 전년 대비 50만 명 이상 늘었다"고 주장했다.

이 장관은 또 "주 52시간제를 통해 장시간 근로 관행을 줄이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등을 통해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최저임금을 통해서는 저임금근로자 비중을 낮추는 등 임금 격차를 완화했다"고 자평했다.

이 장관은 그러면서도 "노동시장의 구조적 문제로 노동자 간 격차는 여전히 존재하고 있고 주력산업인 제조업과 주축연령인 40대의 고용 부진은 보완해야 할 과제"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지난해부터 주 52시간 근로를 시작한 300인 이상 기업에는 제도가 정착되고 있지만 실태조사와 현장의 의견을 들어보면 50~299인 기업의 경우 정착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을 통해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돌발 근무가 발생할 경우 대응이 어렵다는 것이 현장의 의견"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