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나항공 품은 HDC현대산업개발, 승자의 저주에 빠지나

공유
0


아시아나항공 품은 HDC현대산업개발, 승자의 저주에 빠지나

추가 우발채무, 노후 항공기 교체 등 부담
항공업 불황에 실적개선 불투명

center
증권가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승장의 저주에 빠질 수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 자료=한국신용평가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을 사실상 품에 안으며 승자의 저주에 대한 걱정도 커지고 있다. 인수 이후 아시아나항공의 막대한 부채규모를 떠안는데다, 노후항공기 교체 등 추가투자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승자의 저주는 인수경쟁에서 이겼으나 과도한 비용에 오히려 위험에 빠지는 것을 뜻한다.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인수에 과감한 배팅

17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사회에서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매각대상은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보통주 6868만8063주(31.0%)의 구주매각을 비롯한 제3자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서울, 에어부산을 비롯해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일괄매각할 계획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을 사실상 인수하며 승자의 저주에 대한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먼저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매입가격이다. 매입가격은 애초 1조5000억 원-2조 원 안팎이라는 시장의 예상을 깨고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2조4000억 원-2조5000억 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주 가격은 4000억 원 아래로, 신주 가격은 2조 원 안팎으로 적어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 이후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도 떠안는 것도 부담이다.
올해 상반기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는 9조5989억 원, 부채비율은 659.5%를 기록했다. 상반기 영업손실도 1169억 원에 이른다. 단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신주인수가 완료되면 부채비율이 300% 미만으로 하락하나 인수 이후 추가로 우발채무가 드러날 가능성도 있다.

여기에서 끝난 것이 아니다. 노후항공기 교체 등 추가비용도 만만치 않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아시아나가 보유한 항공기 총 84대의 항공기의 평균연령(기령)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12년을 넘는다. 화물기만 운영하는 에어인천을 빼면 8개 국적 항공사 중 기령이 가장 높다.

전문가들도 HDC현대산업개발이 이런 변수들에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윤호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 정상화 과정을 거치며 추가비용이 없다고 가정하기 어렵다”며 “남은 차입금의 상환, 노후 항공기의 교체, 노선변경 등 구조조정 과정에서 예상을 벗어나는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항공업 불황 장기화시 HDC현대산업개발에도 부메랑

더 큰 걱정도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이후에도 아시아나항공의 실적개선에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항공업이 불황에서 좀처럼 크게 나아질 조짐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박형렬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문제는 자본투입 이후에도 아시아나항공의 실적이 개선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실적을 감안하면 적어도 단기실적에 마이너스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HDC현대산업개발의 양호한 재무구조를 고려했을 때 이번 인수로 HDC현대산업개발의 신용등급하락과 재무구조 악화위험은 제한될 수 있다”며 “그러나 아시아나항공 영업실적의 빠른 회복없이는 재무구조가 추가로 악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신용평가, 나이스신용평가 등 신평사들도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해 큰 폭의 순차입금 증가가 불가피하다며 장단기 신용등급 하향 검토 대상에 올렸다.

이명은 한국신용평가 연구원은 "건설업과 항공업의 시너지는 제한되는 반면, 아시아나항공의 실적 변동성, 국내 항공산업의 안좋은 영업환경 등을 감안할 때 연결 관점에서 영업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는 신용도에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