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대건 신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선정

공유
0


김대건 신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선정

center
한국인 최초 가톨릭 사제 김대건 신부(1821~1846년)가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됐다. 사진=당진시
한국인 최초 가톨릭 사제 김대건 신부(1821~1846년)가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됐다.

17일 당진시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40차 총회에서 김대건 신부를 2021년 세계기념인물로 확정했다. 2021년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이 되는 해다.

유네스코는 김대건 신부의 삶과 업적이 유네스코가 추구하는 이념과 부합한다는 점을 들어 세계기념인물로 선정했다고 당진시는 설명했다.
김대건 신부의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선정에 따라 오는 2021년 열리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도 유네스코 공식 로고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유네스코 인사 초청, 유네스코 후원 국제학술 심포지엄 개최, 유네스코 본부에서의 관련 전시도 가능해졌다.

김대건 신부는 한국인 최초의 사제로서 평등사상과 박애주의를 실천하고 '조선전도'를 제작해 유럽사회에 우리나라를 알리는 데 기여했다. 1984년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시성된 103인의 한국 순교성인 중 한 사람이기도 하다.

유네스코는 2004년부터 추구하는 이념과 가치가 일치하는 세계의 역사적 사건과 인물의 기념일을 유네스코 연관 기념행사로 선정해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 주로 인물의 탄생 몇 주년 또는 사건 발생 몇 주년을 기념하는 방식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12년 다산 정약용 탄생 250주년과 2013년 허준의 동의보감 발간 400주년이 유네스코 기념의 해로 선정됐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