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라인·야후재팬 경영 통합 합의" 공식발표

공유
0


네이버, "라인·야후재팬 경영 통합 합의" 공식발표

center
사진 왼쪽부터 이해진 네이버 GIO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사진=뉴시스
네이버는 18일 자회사 라인과 일본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Z홀딩스 간의 경영 통합에 관한 통합기본합의서를 체결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50 대 50의 비율로 라인 의결권을 보유하고 라인을 합작회사로 만들기 위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사이에 라인 지분을 조정하며, 이후 라인은 소프트뱅크의 연결자회사가 된다고 밝혔다. 라인운영회사에 라인 전체 사업을 승계시키는 흡수 분할을 진행한 후 Z홀딩스를 모회사로, 라인운영회사를 자회사로 각각 배치한다.

거래가 예정대로 완료될 경우 라인의 모회사인 네이버와 Z홀딩스(야후 재팬운용)의 모회사인 소프트뱅크가 50 대 50 지분을 가진 합작회사가 되며, 두 회사는 Z홀딩스의 공동 최대 주주가 된다. Z홀딩스는 통합지주회사로서 산하에 라인운영회사와 일본기업 야후 주식회사 등을 두게 된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다음달 중 이 기본합의서에서 정한 사항을 구체화한 내용으로 본계약을 체결하고 본건 거래 구조에 따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Z홀딩스는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 포털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인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인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며 일본과 아시아 최대의 사용자 기반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한 시너지 창출을 통해 미래성장 가능성을 높이며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와 경쟁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의 새로운 기술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관계자는 “경영통합이 핀테크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기술을 통한 새로운 사업영역 진출 가능성을 높인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