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금융투자 “진에어, 국토부 제재 장기화…흑자전환 불투명”

공유
0


신한금융투자 “진에어, 국토부 제재 장기화…흑자전환 불투명”

center
신한금융투자는 18일 보고서를 통해 진에어에 대해 국토부 제재가 장기화되면서 기업의 펀더멘털이 악화되고 있다고 걱정하고 있다. 자료=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진에어에 대해 국토부 제재가 장기화되면서 기업의 펀더멘털이 악화되고 있다고 18일 분석했다.

투자의견 중립을 유지하고, 목표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3분기 실적은 매출액 2235억 원(-18.7%, 이하 전년 대비), 영업이익 -131억원(적자전환)으로 시장 기대치(매출액 2384억 원, 영업이익 -96억 원)를 밑돌았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방공항발 노선비중이 적어 경쟁사 대비 양호한 영업이익률을 기록할 수도 있지 않느냐는 시장의 기대가 있었다”며 “그러나 국토부 제재지속에 따른 고정비 증가 영향이 더 크게 작용하며 저비용항공사(LCC) 상위 3개사 중 가장 낮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제재의 악영향이 3분기 실적에도 반영된 만큼 앞으로 국토부의 제재가 풀리지 않는한 실적개선은 불투명할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3분기 실적에서 드러났듯 회사의 비용효율성도 경쟁사보다 낮아졌고 외형 성장을 지속하는 티웨이항공에게 국제선 LCC 점유율 2위 자리를 내줬다”며 “스스로 뾰족한 수를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국토부 제재 해소 또는 LCC 시장 내 인수합병(M&A)를 통한 수급개선을 기대할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또 "국토부 제재 해소를 가정해 2020년 2대의 기재 순증을 가정해도 현재의 훼손된 펀더멘털(기초체력)로 순이익 흑자전환이 어려울 전망이다”며 “2019년 내에 제재해소가 발표되지 않을 경우 1, 2위 업체와의 격차는 더 벌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