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핫 예고] '우아한 모녀' 11회 차예련, 오채이x김흥수 질투 자극

공유
0


[핫 예고] '우아한 모녀' 11회 차예련, 오채이x김흥수 질투 자극

최명길, 30년 전 아들 사고 산증인 간호사 김보미 추적

center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 연출 어수선) 11회에는 유진(미국 이름 제니스 한, 차예련 분)이 구해준(김흥수 분)의 도움으로 살아남은 것으로 설정된 인질극 후 홍세라(오채이 분)의 질투심을 더욱 자극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사진=KBS2TV '우아한 모녀' 11회 예고 영상 캡처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 연출 어수선) 11회에는 유진(미국 이름 제니스 한, 차예련 분)이 구해준(김흥수 분)의 도움으로 살아남은 것으로 설정된 인질극 후 홍세라(오채이 분)의 질투심을 더욱 자극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개된 '우아한 모녀' 11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서은하(지수원 분)와 홍인철(이훈 분)은 캐리 정(본명 차미연, 최명길 분)이 택배로 보낸 신생아 팔찌를 보고 경악한다.

분홍색 신생아 팔찌 2개가 나란히 배달된 것을 본 서은하는 "설마. 30년 전 그 일? 그 여자는 죽었고. 그 일을 알고 있는 사람은 당신하고 나, 그리고 설간호사뿐인데"라며 흥분한다.

30년 전 서은하는 차미연 아들과 조윤경(조경숙 분)의 죽어가는 아기를 바꿔치기하다 설간호사에게 들켰다. 당시 서은하는 차미연 고향 선배인 설미향 간호사에게 아픈 딸 치료비를 대주겠다며 거액의 돈으로 입막음했다. 서은하 때문에 아들이 죽은 것으로 알고 있는 차미연은 복수를 위해 서은하 첫째딸 홍유라를 납치한 뒤 화재로 죽은 것처럼 위장했고 외국으로 빠져나간 후 30년만에 캐리 정으로 이름까지 바꾸고 나타났다.

한편, 인질극 도중 아찔한 추락 사고에서 자신의 몸을 날려 유진을 구하던 해준의 영상이 SNS상에 퍼지며 유진과 해준은 뜻밖의 유명세를 치르게 된다.

인질극을 배후에서 조종한 캐리 정은 '인질극에서 살아난 남녀. 다음 수순은 뻔한 거지'라며 해준과 유진이 연인으로 이어질 것을 예견한다.
해준이 유진을 구하는 현장에 있었던 홍세라는 유진의 존재가 영 거슬린다.

이에 유진이 긴급회의를 소집하자 세라는 "긴급회의 소집한 거 월권인거 아시죠?"라며 태클을 걸고넘어진다.

그러자 유진은 "회사 위한 일에 직급이 어디 있어요?"라고 받아친다.

해준과 유진의 미묘한 변화를 눈치챈 세라는 유진에게 "그분한테 눈길 주지 말아요 임자 있는 사람이니까"라고 주의를 준다.

세라와 해준의 파혼이 목적인 유진은 "눈길 준 적 없어요"라고 잡아뗀다. 이어 유진은 "받은 적은 있지만"이라고 덧붙여 세라의 질투심을 폭발시킨다.

이후 유진은 일부러 해준이 지켜볼 수 있는 위치에서 의붓동생 데니 정(이해우 분)과 포옹을 해 해준을 도발한다.

한편, 캐리는 30년 전 갑자기 모습을 감춘 설미향 간호사를 찾아 나서기 시작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캐리 정은 복수의 표적으로 삼은 구해준이 자신의 친아들임을 언제 알게 되는 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우아한 모녀'는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