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백내장 수술 후 관리에 소홀하지 않아야 부작용·합병증 줄일 수 있어

공유
59


[건강 칼럼] 백내장 수술 후 관리에 소홀하지 않아야 부작용·합병증 줄일 수 있어

center
백내장은 안구의 수정체가 뿌옇게 혼탁해져 시야가 점차 흐려지는 질환이다. 백내장의 주된 원인은 노화이며, 이를 노인성 백내장이라 한다.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원장. 사진=글로리서울안과


백내장은 안구의 수정체가 뿌옇게 혼탁해져 시야가 점차 흐려지는 질환이다. 백내장의 주된 원인은 노화이며, 이를 노인성 백내장이라 한다.

보통 50대 이후 노화와 함께 증상이 나타나며. 70세 이상 국민의 93.7%가 백내장을 앓고 있을 정도로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이다.

백내장 증상으로는 시력감퇴, 근시, 복시, 주맹 현상, 눈부심 현상 등이 있으며, 노안의 증상과 발병 나이가 비슷하기 때문에 혼동하기 쉽다.

백내장을 반드시 조기에 수술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 수정체 제거가 어려워질 수 있으며 실명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주의를 필요로 하는 질환이다.
백내장 초기에는 약물치료로 진행속도를 느리게 할 순 있지만 증상을 호전시키지는 않는다. 따라서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수술이 불가피하다.

백내장 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의 경우 원거리와 근거리 시력 개선은 물론 백내장과 노안까지 한꺼번에 치료가 가능하며 초점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자신의 안구에 맞는 인공수정체를 선택할 수 있다.

그러나 안전하고 성공적인 백내장 치료를 위해서는 수술 후 회복 기간 내 눈 건강관리가 꼼꼼하게 이뤄져야 한다.

수술 결과가 좋더라도 주의사항을 지켜주지 않으면 부작용이나 합병증이 발생 될 수 있기 때문에 올바른 생활 습관을 지니는 것이 중요하다.

수술 후 눈이 건조해지면 통증, 이물감이 생겨 시력의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건조해지지 않도록 해야 하며 흡연·음주 등은 몇 주 동안 멈추는 것이 좋다.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원장은 “무엇보다 수술 결과가 좋더라도 정기검진을 소홀히 하지 않고 병원에서 권해준 일정에 맞게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도움말 :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