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항서 감독 “눈빛으로 승리 준비… 일본인 사령탑 태국전 의미 잘 알아”

공유
0


박항서 감독 “눈빛으로 승리 준비… 일본인 사령탑 태국전 의미 잘 알아”

center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가운데)이 18일 베트남 축구협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는 19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태국을 상대로 펼치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G조 5차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숙적 태국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G조 5차전을 앞두고 18일 각오를 밝혔다.

오는 19일 오후 8시(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번 경기는 숙적인 베트남과 태국의 맞대결일 뿐만 아니라 한국과 일본 출신 감독 간의 대결로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 감독은 이날 베트남 축구협회(VFF)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상 승리하기 위해 준비하고 훈련한다"면서 "내일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또 "이번 경기는 2019년 마지막 경기이고 최대 라이벌인 태국과의 경기"라면서 "저와 선수들은 이 경기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국민이 얼마나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지 알고 있으며 서로 말은 하지 않더라도 눈빛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이어 "제가 와서 베트남 축구가 급성장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베트남 축구의 잠재력이 많이 있었고 이전 지도자들이 많이 성장시켰으며 저는 그런 부분을 잘 활용해서 그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베트남은 지난 9월 원정 경기로 치른 1차전에서 태국과 비긴 뒤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를 연파하고 G조 톱시드 팀인 아랍에미리트(UAE)까지 물리치며 4경기 무패, 승점 10(3승 1무)으로 조 1위에 올랐다.

태국은 현재 승점 7점으로 G조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베트남이 이번에 태국까지 꺾으면 조 1위 자리를 지켜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