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공항 '여객 1억명 글로벌톱3 시대' 이륙 채비

공유
0


인천공항 '여객 1억명 글로벌톱3 시대' 이륙 채비

인천공항공사 4단계사업 기공식, 2024년까지 제4활주로 신설, 제2여객터미널 확장
완료되면 세계 3위 공항 도약...인천공항경제권 구축 '2030 신 비전' 구축 잰걸음

center
인천공항 전체 조감도.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의 '여객 1억명 시대'를 준비하는 공사를 본격 시작한다.

인천공항공사는 19일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박남춘 인천시장 등 주요 관계자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가졌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오는 2024년까지 총 4조 8405억 원을 투입해 제4 활주로를 신설하고, 제2 여객터미널을 확장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아울러 제2 여객터미널 인근에 항공정비단지(MRO)를 새로 조성하고, 여객·화물계류장, 교통센터, 주차장도 확장한다.

국토부와 인천공항공사는 4단계 사업으로 생산유발과 부가가치 13조 원, 취업유발 6만명 등 경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4단계 사업이 모두 완료되면 인천공항의 연간 여객처리 능력도 7200만명에서 1억 600만명으로 커지고, 화물처리능력은 500만톤에서 630만톤으로, 운항처리 능력은 41만회에서 56만회로 확대된다.
이처럼 양적, 물적 인프라 개선이 이뤄지면 인천공항은 공항 수용능력 기준 현재 세계 4위권에서 오는 2024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공항', 터키 '이스탄불공항'에 이은 세계 3위권 공항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center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조감도.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와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물리적 공사 시작을 알리는 '제4 활주로 착공식'을 가졌지만, 이번 기공식은 4단계 건설사업의 시작을 공식 선포하는 자리다.

기공식 이후 현재 기반공사가 마무리된 제4 활주로 건설공사를 본격화하고, 제2 여객터미널 양 끝부분을 확장하는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난 1992~2001년 1단계 건설사업로 제1 여객터미널과 2개의 활주로를 건설했다.

지난 2월 공사 창립 20주년을 맞은 인천공항공사는 마지막 5단계 건설사업에서 제5 활주로와 제3 여객터미널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5단계 건설이 끝나면 인천공항공사는 오는 2030년까지 인천공항을 중심으로 비즈니스와 연구개발(R&D), 관광, 물류, 첨단제조 등 연관산업의 융복합화를 이룬 '인천공항경제권'을 조성하겠다는 목표이다.

구본환 사장은 지난 14일 한국프로젝트경영협회(KPMA)의 '2019 PM 심포지엄'에서 인천공항경제권 구상을 담은 '인천공항 신 비전 2030'을 발표해 '올해 프로젝트 대상'을 수상했다.

구 사장은 "4단계 건설사업을 통해 국가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계획"이라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 도입을 확대해 글로벌 공항산업을 선도하는 스마트공항을 건설하고 융복합 공항경제권 조성으로 인천공항이 동북아를 비롯한 세계 항공시장에서 앞선 '허브 경쟁력'을 갖도록 함은 물론 대한민국의 신 성장거점으로 자리매김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