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낙연 총리 동생’ 이계연 삼환기업 대표 전격 사임

공유
2


‘이낙연 총리 동생’ 이계연 삼환기업 대표 전격 사임

center
SM삼환기업 홈페이지 화면 캡처. 사진=SM삼환기업
이계연 삼환기업 대표이사가 경영을 맡은 지 1년 반 만에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모회사인 SM그룹의 우오현 회장에게 사의를 표명했으며, 우 회장이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친동생인 이 대표는 한화손해보험 상무, 전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을 거쳐 지난해 6월 법정관리를 졸업한 삼환기업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이 대표는 취임 이후 두 차례나 법정관리에 들어갔던 삼환기업을 흑자로 전환시키고, 기업 신용도를 높이는 등 경영 안정화에 주력해 왔다.

업계는 이 대표가 경영 성과보다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동생이란 이유로 구설에 시달리면서 전격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대표는 삼환기업 취임 이후 3개월 만에 공공사업 수주 실적 3000억 원을 달성하면서 형인 이 총리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