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가균형발전 방안 마련 위해 민‧관 머리 맞대

공유
0


국가균형발전 방안 마련 위해 민‧관 머리 맞대

LH, 균형위·국토부··국토학회와 ‘국가균형발전 대토론회’ 개최

center
19일 열린 '국가 균형발전 대토론회'에서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앞줄 오른쪽 네 번째), 변창흠 LH 사장(앞줄 오른쪽 세 번째), 강현수 국토연구원장(앞줄 오른쪽 첫 번째), 정창무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장(앞줄 오른쪽 두 번째),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H
고령화 등 사회구조 변화에 따른 국가균형발전정책 마련을 위해 민관이 함께 머리를 맞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9일 서울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성공적인 균형발전정책 수행을 위한 ‘국가 균형발전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토교통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와 LH가 함께 주최한 이번 토론회는 국가균형발전 분야 관계자들이 모여 정책 주요가치인 분권·포용·혁신에 대해 공유하고, 고령화 등 사회구조 변화와 시대흐름에 대응한 정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총 2부로 구성된 토론회 중 1부에서는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전반적인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강현수 국토연구원장이 ‘균형발전을 위한 광역협력사업의 필요성과 방향’에 대해, 송미령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본부장이 ‘행복한 균형발전을 위한 농촌 유토피아 구성’에 대해 발표하며 사회적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2부에서는 국가균형발전 분야 개별 정책 간 연계를 통한 시너지효과 확산 방안을 찾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김은란 국토연구원 연구위원과 원광희 충북연구원 수석연구원, 임정민 토지주택연구원 수석연구원이 각각 ‘혁신도시 시즌2’, ‘지역발전투자협약’, ‘새뜰마을사업’에 대해 발표하며 지역 활력을 높일 수 있는 정책 실행 방안을 제시했다.

주제발표 뒤에는 6개의 주최기관을 비롯해 관련 학계와 협회, 지자체·관계기관의 전문가들이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균형발전 추진전략을 제시하는 토론이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과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 참석해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관심을 표명하며 아낌없는 정책지원을 약속했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많은 균형인들이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되는 초광역 협력, 농촌 유토피아 조성의 필요성과 취지를 공유하고, 추진동력을 받을 수 있도록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균형발전 정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최근 ‘균형발전본부’와 관련 사업조직을 신설하고 지역현안 사업을 지원하는 ‘지역균형발전 지원센터’를 개소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수도권과 광역시, 중소도시, 농산어촌 각각의 특성과 매력을 살릴 수 있는 지역발전 전략과 함께 지방과 중앙정부, 지역과 지역 간의 유기적인 연계협력이 요구되고 있으며, 주거 열악지역의 생활환경 개선 및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낼 수 있는 실천적 모델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