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지석 코스콤 사장 “새로운 플랫폼으로 자산관리 대중화”

공유
0


정지석 코스콤 사장 “새로운 플랫폼으로 자산관리 대중화”

center
정지석 코스폼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웰스테크 플랫폼 도약이라는 비전을 밝히고 있다.
"웰스테크 플랫폼으로 자산관리의 서비스를 활성화하겠습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포부를 밝혔다.

Wealth-Tech Platform'(웰스테크 플랫폼)은 고객사들이 자산관리 서비스를 잘 할 수 있도록 데이터와 인프라 등 첨단기술을 제공하는 자산관리 토털 플랫폼을 뜻한다.

이 플랫폼에서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 오픈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등을 활용해 금융소비자들이 원하는 자산관리 서비스의 문턱을 낮출 수 있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정 사장은 "지난해 선보인 데이터오피스 등을 통해 ‘데이터 플랫폼’으로 구체화됐고, 올해 서비스한 금융클라우드와 블록체인서비스 등을 통해 웰스테크 플랫폼으로 현실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데이터오피스를 기반으로 로보애널리스트 등 실시간 데이터분석서비스 사업을 확대하고, 오픈플랫폼을 개선해 데이터가 금융회사와 핀테크를 오가며 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유통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클라우드는 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저장해서 인터넷에 접속하기만 하면 언제 어디서든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저장소를 뜻한다.

이 과정에서 쉐어드 서비스(Shared-Service)를 구축해 양질의 서비스를 공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쉐어드서비스란 금융투자업계의 비즈니스 가운데 비경쟁업무는 효율화해 같이 쓰는(Share) 서비스를 뜻한다.

그는 “데이터 유통과 중개플랫폼 생태계의 기반이 되겠다”며 “파트너사의 다양한 서비스를 얹어서 고객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임여부에 대해서도 “연임여부는 직원이나 고객평가의 그 내용을 주주들이 듣고 평가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정사장의 임기는 2020년 11월23일까지다.

정 사장은 “신사업에서 매출 110억 원의 목표를 달성했으며, 내년부터 클라우드 금융이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비상장주식마켓 등 사업서비스에서도 매출이 본격발생할 수 있다”며 “앞으로 마무리 단계로 웰스테크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고 덧붙였다.

.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