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의 ‘몸집’ 키우기 어디까지… '클라우드심플' 또 먹는다

공유
0


구글의 ‘몸집’ 키우기 어디까지… '클라우드심플' 또 먹는다

center
구글이 기업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기업인 클라우드심플(CloudSimple)을 인수한다.

블룸버그 통신 1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클라우드심플은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의 중점 사업인 구글 클라우드에 합류한다.

클라우드심플은 기업용으로 널리 쓰이는 VM웨어의 가상화 솔루션을 공공 클라우드에서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기업이다.

구글의 클라우드심플 인수 가격은 앞서 사들인 ‘일래스티파일’ 때와 마찬가지로 비공개다.

구글은 이번 클라우드심플 인수로 클라우드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닷컴과 경쟁할 발판을 확보하게 됐다.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클라우드 시장 점유율은 아마존이 32.0%로 가장 높고 MS는 13.7%였으며 구글은 7.6%에 그쳤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클라우드심플 인수는 미국 정부와 의회의 반(反)독점 조사에도 구글이 확장 전략을 멈추지 않을 것을 시사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미국 48개 주 정부와 워싱턴DC,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 등은 올해 들어 잇따라 구글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구글은 이런 상황에서도 빅데이터 분석업체 '루커'와 클라우드 저장업체 '일래스티파일' 등을 연이어 사들이며 덩치를 키웠다.

구글은 클라우드 시장뿐만 아니라 웨어러블(착용형 기기) 시장의 최강자로 자리매김한 '핏빗'(Fitbit)을 사들여 애플이나 삼성전자 등과 경쟁하는 웨어러블 시장에도 진출했다.

구글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기업 소프트웨어, 소비자 기기 시장에선 자사의 점유율이 낮아 경쟁 저해 우려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