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이 제일”…제약업계, 다양한 ‘건강 마케팅’ 전개

공유
0


“건강이 제일”…제약업계, 다양한 ‘건강 마케팅’ 전개

회사‧브랜드 이미지 제고 등 긍정적 효과 커

center
제약업계가 최근 다양한 '건강 마케팅'을 전개하며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 사진은 한독이 '당당발걸음 캠페인'으로 제작한 '당뇨병 양말'의 모습. 사진=한독
제약업계가 다양한 '건강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제약사들은 제품은 물론 회사 홍보를 위해 그동안 자신의 특성에 맞는 마케팅을 지속했다. 최근에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소비자 건강을 위한 건강 마케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실제로 각 제약사는 IT 디바이스 등을 기반으로 제작한 건강 관련 앱으로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활동이나 교육 프로그램, 건강을 주제로 한 페스티벌 등으로 회사와 브랜드 제품을 적극 알리고 있다. 이는 제품 홍보는 물론 소비자들에게 회사나 브랜드와 관련, 긍정적 이미지를 심어주는 효과가 크다.

먼저 한독은 '세계 당뇨병의 날(11월 14일)'을 맞아 '당뇨병 극복을 위한 당찬 발걸음(당당발걸음) 캠페인'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당뇨병 관리의 중요성과 대표적인 합병증 중 하나인 '당뇨발'과 관련한 정보를 소개하는 활동으로 올해 한독은 당뇨병 환자에게 맞는 기능성과 디자인을 접목한 '당뇨병 양말'을 제작했다. 특히 와디즈에서 착한 펀딩으로 양말을 판매하며 매칭그랜트 형식으로 기부금을 마련, 어려운 환경의 환자들에게 이를 전달할 예정이다.

글로벌 제약사들도 당뇨병의 날을 전후해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였다. 한국베링거인겔하임과 한국릴리는 최근 광화문 광장에서 '푸른빛 점등식'을 개최해 당뇨병 극복의 희망을 기원했으며 한국다케다제약과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는 임직원과 함께 당뇨병 관리 중요성을 되새기고 당뇨병 환자들의 건강을 응원하기 위한 사내 행사를 열었다.

이와 함께 현대약품은 식이섬유 음료 '미에로화이바'를 전면에 내세워 삼성헬스와 '미에로 헬스서비스' 앱을 제작했다. 이는 소비자들이 건강관리를 좀 더 스마트하고 재미있게 할 수 있도록 기획한 활동으로 걷기 목표 달성과 퀴즈, 동영상 시청 등의 미션을 달성하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동국제약의 경우 최근 '센시아와 함께 걷는 다리건강 워킹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정맥순환장애를 예방하고 관리하는 좋은 습관 중 하나인 걷기로 꾸준히 건강을 관리하자는 취지로 기획된 행사다. 대원제약은 토크 콘서트와 건강 클래스를 결합한 '장쾌한 Talk' 등으로 소비자에게 건강 정보를 소개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제약업계가 단순히 제품을 알리기보다는 소비자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긍정적인 효과가 큰 만큼 당분간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