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켓 열전] 신비복숭아·샤인머스켓의 인기 잠재울 대박 곡물 품종 ‘고향찰’ 탄생

공유
0


[마켓 열전] 신비복숭아·샤인머스켓의 인기 잠재울 대박 곡물 품종 ‘고향찰’ 탄생

center
곡물에서 올 가을 눈 여겨 볼 만한 새로운 품종이 나왔다. 바로 국내 재래종만으로 재탄생한 ‘철원 누리휘 고향찰’이다.


당도는 물론 모양과 식감 등 기존 품종의 단점을 보완한 다양한 신품종의 과일이 온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신비복숭아, 샤인머스켓, 썸머킹, 딱딱이 복숭아, 짭짤이 토마토 등이 대표적이다.

과일이 아닌 곡물에서 올 가을 눈 여겨 볼 만한 새로운 품종이 나왔다. 바로 국내 재래종만으로 재탄생한 ‘철원 누리휘 고향찰’이다.

해당 품종은 강원도 농업기술원에서 우리나라 재래종만을 가지고 개발했다. 강원도 지역에서 자생하는 전통 재래종 벼 가운데 향기 나는 벼만을 대상으로 2004년에 육성연구를 시작해 10여년 동안의 연구개발을 통해 올해 소비자에게 첫 선을 보였다.
품종개발을 주도한 조윤상 박사(강원도 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는 “향과 찰현미의 만남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고급미(米)이다, 기존 현미의 거친 식감과 소화, 취사에 불편함을 개선하여 다이어트, 성인병 등의 이유로 현미를 먹어야 하는 소비자에게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또 구수한 누룽지 향이 일품인 현미 찹쌀로 찰기가 뛰어나고 맛이 고소해 기존의 백미와 혼합해 취사하면 높은 품질의 밥을 지을 수 있다.

품종 특성상 쌀의 영양을 살린 현미 상태로 먹어도 매우 부드럽고 소화에 부담이 없다. 현미 상태로 음용할 수 있기 때문에 식이섬유, GABA, 비타민 등 쌀의 핵심 영양성분을 고스란히 섭취할 수 있다.

‘철원 누리휘 고향찰’은 강원도 농업기술원과 철원군, 철원 동송 농협, 철원군 재배농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100% 계약재배 됐다. 철원군 농업기술센터에서 파종부터 수확까지 재배농법을 농가에 전수해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했다.

철원 지역은 ‘오대쌀’로 유명한 쌀 재배지다. 물이 맑고 오염원이 없는 비무장지대로 자연환경이 우수하며 겨울이 길어 병해충이 적고 토질이 우수해 재배지로서 최적합 지역으로 평가 받고 있다.

1인당 쌀 소비량은 줄어들지만 고급미(米) 시장은 거꾸로 증가하는 상황에 소비자에게 새로운 대안이 될 것으로 강원도 농업기술원과 철원군 등은 내다봤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