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보잉, '운항정지' 737 맥스 50대 수주 성공

공유
0


보잉, '운항정지' 737 맥스 50대 수주 성공

WSJ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항공, 구매 양해각서 제출”

center
조종실 경보신호 결함이 판명된 보잉737맥스 8기종. 사진= 뉴시스
미국 항공기 제작업체인 보잉이 추락 참사 여파로 3분기 순이익이 반토 막 난 가운데 운항이 정지된 '737 맥스' 50대를 수주했다는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 카자흐스탄의 아스타나 항공이 737 맥스 30대를 구매하는 양해각서를 제출했다 보도했다. 총 거래 규모는 36억 달러(약 4조1994억 원)에 이른다.

WSJ은 또 보잉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국제에어쇼에서 737 맥스 20대를 수주하는 합의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거래 금액은 23억 달러 규모다.
이 같은 737 맥스에 대한 신규 주문 소식은 추락 참사 여파로 주문 취소가 잇따르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보잉은 이와 함께 다목적 군용 수송기 마케팅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항공기 제조업체 엠브라에르(Embraer)와 보잉은 'C-390 밀레니엄' 기종 팔기 위해 스웨덴, 독일, 칠레 등 세계 10여 개국과 구매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엠브라에르는 지난달 초 C-390 밀레니엄 1대를 브라질 공군에 인도했고, 지난달 7일 브라질 독립기념일에 맞춰 일반에 선보였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