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미세먼지 32%는 중국발…한중일 첫 공동연구

공유
0


초미세먼지 32%는 중국발…한중일 첫 공동연구

center
국내 초미세먼지(PM-2.5) 가운데 32%는 중국에서 비롯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한중일 3국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정책 결정자를 위한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 공동연구(LTP)' 요약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대기 질 모델 기법을 이용해 한국(서울, 대전, 부산), 중국(베이징, 톈진, 상하이, 칭다오, 선양, 다롄), 일본(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주요 도시의 국내외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을 분석한 결과, 자체 기여율은 한국이 연평균 51%, 중국 91%, 일본 55%로 나타났다.

한국과 일본의 경우 국내에서 발생한 초미세먼지 중 국내 요인에서 비롯된 것이 절반을 약간 넘는다는 것이다.

황산화물, 미세먼지와 같은 중국 대기 오염 물질이 우리나라 3개 도시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32%, 일본 영향은 25%로 파악됐다.

우리나라 대기 오염 물질이 중국과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각각 2%, 8%로 산정됐고 일본 대기 오염 물질이 우리나라와 중국에 미치는 영향은 2%, 1%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