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방탄소년단, 그래미상 후보 진출 불발

공유
0


방탄소년단, 그래미상 후보 진출 불발

center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이번에도 그래미 진출을 놓쳤다.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NARAS)는 20일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84개 부문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그간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나 '신인상' 등 부문에서 후보에 포함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이어 이번에도 후보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 발매한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에 오르고, 1년 2개월간의 월드투어에서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는 등 세계적으로 성공적 행보를 이어 나가며 그래미 후보에 오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 지난 2월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R&B 앨범' 시상자로 나서고, 그래미 어워즈를 주최하는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정됐다.
그러나 그래미가 비영어권 아티스트와 힙합·댄스 음악에 배타적이라는 점에서 방탄소년단의 후보 지명 가능성을 낮게 점치기도 했다.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는 1위를 기록했으나 메인 싱글 차트인 '핫100'에서는 8위가 최고 성적이라는 것도 약점으로 지목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의 경우 지난해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고 오는 24일 열릴 올해 시상식에서도 3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그래미상은 음악인·음악산업계 종사자 등으로 구성된 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들의 투표로 수상자를 가린다.

미국 음악상 중 가장 큰 규모와 권위를 자랑하며 아티스트의 대중적 인기보다 예술성과 음악적 역량에 무게를 두는 게 특징이다.

미국의 권위 있는 음악 매체 중 하나인 '롤링스톤'은 'BTS가 그래미에서 완전히 배제됐다'는 제목의 별도 기사를 통해 미국 팝스타들보다 많은 음반을 팔고 더 큰 성공을 거둔 방탄소년단을 후보로 지명하지 않은 그래미 주최 측이 시대에 뒤떨어졌다는 평가를 실었다.

이날 발표된 명단에 따르면 '신인상'은 리조, 블랙 푸마스, 빌리 아일리시, 릴 나스 엑스, 리조 등 8개 팀 또는 가수가 경쟁한다.

'올해의 레코드'를 놓고는 리조의 '트루스 허츠', 본 이베어의 '헤이, 마', 빌리 아일리시의 '배드 가이', 아리아나 그란데 '세븐 링스', 칼리드 '토크', 등 8개 곡이 경합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