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익산시, 부송4지구 도시개발 사업 추진 속도

공유
1


익산시, 부송4지구 도시개발 사업 추진 속도

center
전북 익산 동부권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던 부송4지구 도시개발 사업에 대한 행정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21일 익산시에 따르면 동부권 균형발전과 국가식품클러스터 ・ 익산제3산단의 배후 주거단지 기능을 위해 추진 중인 부송4지구 도시개발 사업이 지난 5월 전북도의 심의를 통과한 후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현재 도시개발사업 지구지정 및 개발계획이 고시돼 지구 내 측량과 지장물 조사를 마치고 토목설계와 환경영향평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실시계획 인가를 위한 행정절차를 내년 6월까지 마무리 한 후 하반기에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며 이를 위해 전북개발공사와 사업 시행자 지정을 위한 협의를 실시하고 있다.

협의가 마무리되면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시행자 지정에 대한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얻어 지정권자(전라북도지사)의 승인을 획득한 후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사업의 장기화로 시민들이 겪고 있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사전절차를 신속히 이행하고 있다”며“사업이 완공되면 아파트 고분양가에 따른 인구감소 문제를 해소하는 것은 물론 국가식품클러스터, 제3산단의 배후도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부송4지구 도시개발사업은 부송동 303번지 일원에 294,281㎡(약9만평)규모의 주거·상업용지, 공공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