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검찰, 효성 계열회사 압수수색…'부당지원 의혹' 수사

공유
0


검찰, 효성 계열회사 압수수색…'부당지원 의혹' 수사

center


검찰은 21일 증권회사 장외파생상품을 통해 효성그룹이 계열회사를 부당하게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 효성 계열회사와 증권회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승모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 마포구의 효성투자개발과 경기도 수원의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GE), 서울 영등포구의 하나금융투자 등을 압수수색, 금융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공정거래위원회 고발 사건 수사를 위한 것"이라며 "하나금융투자는 직접 수사 대상은 아니며 거래 관련 자료 확보 차원"이라고 밝혔다.
공정위는 지난해 4월 효성이 총수익스와프(TRS) 거래를 이용, 계열회사를 부당지원했다며 효성그룹 총수 2세인 조현준 회장 등 관련자와 법인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또 사익편취 금지와 부당지원 금지 등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효성과 효성투자개발, 조 회장에게 시정명령을 내리고 효성과 GE, 효성투자개발에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조 회장의 사실상 개인회사인 GE가 경영난·자금난으로 퇴출 위기에 처하자 그룹 차원에서 지원 방안을 기획하고, 효성투자개발을 통해 자금 조달을 지원했다고 판단했다.

TRS는 금융회사가 페이퍼컴퍼니인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 특정 기업의 주식을 매수한 뒤 해당 기업에 실질적으로 투자하려는 곳으로부터 정기적으로 수수료 등을 받는 방식을 말한다.

채무보증과 성격이 비슷하기 때문에 기업이 계열회사 지원 또는 지배구조 회피수단으로 이를 악용한다는 지적이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