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구글, 지지정당 근거한 타깃형 정치광고 제한…12월 영국총선부터 적용키로

공유
0


[글로벌-Biz 24] 구글, 지지정당 근거한 타깃형 정치광고 제한…12월 영국총선부터 적용키로

center
구글이 20일(현지시간)페이스북에 이어 12월 영국총선부터 타깃형 정치 광고를 제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 구글은 20일(현지시간) 지지정당에 근거한 타깃팅 정치 광고를 이제부터 인정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반면 연령이나 성별, 지역에 근거한 타깃팅은 규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선거진영은 향후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미래 유권자의 데이터베이스와 구글 유저를 ‘커스터머 매치’할 수 없게 된다. 고객매치를 사용하면 유튜브나 구글 검색엔진 등의 플랫폼 전체에서 타깃을 설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글에 따르면 정치광고에 관한 새 규칙은 ‘1주일 이내에’ 영국에서 도입이 시작되며 차례차례 다른 지역에서도 도입할 방침이다. 영국이 최우선이 된 것은 다음 달 총선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또, 정치 광고를 규제하고 있지 않는 페이스북과는 대조적으로 명백히 오해를 부르는 내용의 광고에 대해서도 제한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 제품관리 최고책임자 스콧 스펜서는 20일 블로그에서 “우리는 안정된 정치대화가 민주주의의 중요한 측면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모든 정치적 주장이나 반대요구, 암시를 분별 있게 간파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우리가 규제하는 정치광고의 수는 매우 한정적일 것으로 예상하지만, 분명한 위반에 대해서는 규제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CEO는 동사의 소셜 네트워크에서는 선거의 후보자나 선거진영에 의한 광고에 대해 사실 확인은 실시하지 않는다고 하고 있다. 한편 트위터는 지난 달 이 회사가 운영하는 SNS상에서 정치 광고를 이달 22일부터 전 세계적으로 금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 데이터베이스가 나타내는 것은?

구글은 어떤 뉴스 웹 사이트에 자주 접속하고 있는지 등의 사용자의 열람 경향을 바탕으로 각 사용자의 정치적 사상이 좌경화인지 우경화인지 추측할 수 있다고 한다. 미국에서는 영국 등 다른 나라와 달리 선거진영에는 정치적 사상에 근거해 특정 사람들에게 광고를 표시하는 선택사항이 주어지고 있었다.

다른 나라에서도 선거진영이 구글에 대해서 당원 데이터베이스 등의 연락처 일람을 업로드 하는 것으로 구글 유저와 커스터머 매치시켜 특정 유저에게 광고를 표시하는 것이 가능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러한 고객 매치가 금지된다.

스펜서는 “이러한 변경내용을 적용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우리는 1주 이내(영국총선이 시작되기 전에)영국에서 새 규칙의 도입을 개시하고, 유럽연합(EU)에서는 연말까지 그 이외의 지역에서는 2020년 1월6일부터 도입을 시작할 방침이다”라고 설명했다. 선거진영은 앞으로도 다른 광고주와 마찬가지로 축구동영상이나 경제관련 기사 등 특정 내용마다 타깃을 좁힐 수 있다고 한다.

구글의 새로운 규칙위반으로 간주된 광고에 대한 모든 조치는 회사의 투명성 리포트를 통해 공개하게 된다. 이 페이지에는, 삭제된 광고의 상세가 나오는데 광고자체는 게재되지 않는다. 구글은 이러한 데이터는 다운로드 가능한 상태로 유지되기 때문에 자주적으로 분석이 가능하다고 하고 있다.

■ 구글의 정치광고 수입 비율은 얼마?

구글의 2018년 광고수입은 총액 1,160억 달러(약 136조3,580억 원)이었으나 그 중 정치광고 수입이 차지하는 비율은 비교적 크지 않다. 예를 들어 올해 3월 이후 구글의 데이터에 따르면 영국 국내에서는 정치광고에 17만1,250 파운드(약 2억6,054만 원)밖에 사용되지 않았다.

구글이 데이터공개를 시작한 2018년 5월 이후 미국에서는 구글에 게재하는 정치광고에 1억2,800만 달러(약 1,504억6,400만 원)를 지불하고 있다. 구글에 정치광고비를 가장 많이 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단체 ‘Trump Make America Great Again Committee(TMAGAC)’는 이 데이터 공개 이후 850만 달러(약 100억 원)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