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닥 특례상장기업 대부분 적자… 투자자 보호 ‘허점’

공유
0


코스닥 특례상장기업 대부분 적자… 투자자 보호 ‘허점’

center


기술력과 성장성 등을 바탕으로 상장된 코스닥 특례상장기업 가운데 대부분이 적자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와 경제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에 따르면 2005년 특례상장 제도 도입 이후 작년까지 상장한 코스닥 기업 66개 가운데 작년 흑자를 낸 기업은 16.7%인 11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대부분은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얘기다.

지난해 전체 코스닥 상장기업 911개 가운데 63.4%인 578개가 흑자를 냈던 것과 비교하면 특례상장기업의 적자 비중이 크게 높았다.

올해 들어서도 3분기까지 영업이익이 흑자를 낸 기업은 66개 중 15.2%인 10개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신약 개발 바이오 종목 기업의 적자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면역항암제 '펙사벡' 임상 3상 중단으로 바이오주 급락 사태를 일으킨 신라젠은 작년 590억 원에 이어 올해 1~3분기에도 434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또 면역치료제 후보물질 '하이루킨'(GX-I7) 등을 개발 중인 제넥신은 영업손실이 작년 381억 원, 올해 들어서는 315억 원에 달했다.

에이비엘바이오의 경우는 작년 240억 원, 올해 1~3분기 254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2005년 12월 특례상장 1호로 상장된 헬릭스미스(옛 바이로메드)도 작년 212억 원, 올해 1~3분기 317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캔서롭(옛 엠지메드)의 경우 2018사업연도 재무제표와 올해 반기보고서에서 연속 '의견거절' 감사의견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후 개선 기간을 부여받는 등 경영난에 빠진 특례상장기업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또 신라젠의 경우 최대 주주인 문은상 대표 등 경영진이 상장 이후 지금까지 주식을 2500억 원어치 이상 팔아 현금화하면서 최대 주주 지분율이 상장 직후의 18.28%에서 9월말 8.89%로 낮아진 가운데 일부 임원의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등 잡음도 잇따르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